• 국가정보원 선거개입 논란
        2012년 12월 12일 10:19 오전

    Print Friendly

    11일 밤 오후 7시 국가정보원 심리정보국 소속 김 모씨가 서울 강남 오피스텔에서 3개월 동안 포털 사이트 등에서 문재인 후보 비방과 여론조작을 일삼았다는 제보를 받고 민주통합당이 경찰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직원, 법률지원단 소속 변호사와 함께 급습했다.

    급습 직후 문재인 캠프의 진성준 대변인은 긴급 브리핑을 통해 “(김 씨가) 포털사이트와 정치관련 홈페이지에 접속해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을 무차별적으로 올리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처음 해당 국정원 직원은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고 부인해 경찰이 1분만에 철수했지만, 민주당측에서 본인 진술만 믿고 철수할 수 없어 다시 문을 열어줄 것을 요구했으나 1시간 가량 김 모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밤 10시경 진 대변인은 추가 브리핑을 통해 “국가정보원은 처음에는 문제의 인물이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고 완강하게 부인하더니 이제는 국정원 직원이라는 점은 인정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만일 국가정보원이 우리 당에 제보된 바처럼 대선에 개입하여 불법선거를 자행하였다면 이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국기문란행위”라며 불법선거운동에 대한 경찰과 선관위의 수사를 촉구했다.

    진 대변인은 급습하게 된 경위에 대해 “최근 당에는 국가정보원 3차장 산하의 심리정보단이라는 조직이 심리정보국으로 확대 개편되었고 거기에 소속된 요원들이 대선에 개입하여 문 후보의 낙선을 위해서 활동해오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이 제보를 근거로 오늘 의혹의 현장에 민주당이 출동했던 것이다. 경찰과 선관위 직원과 함께 민주당 공명선거감시단이 현장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자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밤 11시 30분경 김모씨의 오빠가 도착해 김씨가 5년전 국정원에 들어갔으며 현재의 오피스텔에는 3년전부터 거주했다고 밝혔다. 새벽 0시11분경 김씨의 부모님이 도착해 항의하기도 했다. 또한 오빠가 오면 모두 협조하겠다던 경찰과 김씨가 IP를 열지 못하겠다고 버텨 컴퓨터 압수수색 등 법적 조치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에 민주당 현장대응팀은 △경찰과 선관위의 미온적 대응과 조치 유감 △국정원이 진실 밝힐 것 △증거인멸 막기위해 압수수색하고 민주당 입회하에 수사할 것. 이행하지 않을 시 선관위와 경찰의 책임이라는 요구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국가정보원 “정치적 댓글 활동은 사실무근”
    새누리당 “민주당의 흑색선전” 일축

    국가정보원은 사건이 확대되자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이 주장하는 역삼동 오피스텔은 국정원 직원의 개인 거주지”라며 “명확한 증거도 없이 개인의 사적 주거공간에 무단 진입하여 정치적 댓글 활동 운운한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발했다.

    또한 “정보기관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것은 네거티브 흑색선전이며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며 “국정원은 이번 대선 관련 특정후보를 지지하는 일체의 정치적 활동은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새누리당 중앙선대위원회의 이상일 대변인은 “민주당의 국정원 직원 댓글 주장이 허위임이 드러났다. 민주당은 당사자인 국정원 직원 김모씨와 국정원에 사과하라”며 “허위주장을 주도한 민주당 책임자 또한 문책하기 바란다. 민주당은 흑색선전을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후 이 대변인은 추가 브리핑을 통해 “국가정보원의 여론조작 의혹을 제기한 민주당이 정말로 자신 있다면 국정원과 국정원 직원 김모씨를 당장 검찰에 고발하라. 오늘 내일이라도 당장 진실을 밝혀달라고 요구하라”며 “민주당의 의혹제기가 터무니없는 흑색선전으로 드러날 경우 민주당은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