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지하경제 양성화의 말 실수"
        2012년 12월 11일 10:34 오전

    Print Friendly

    새누리당의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이 10일 밤 열린 2차 대선 후보 TV토론회에서 박근혜 후보가 “지하경제 활성화”라고 실언한 것을 “지하경제 양성화”의 실수라고 해명했다.

    11일 오전 KBS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서 김 위원장은 “세금을 더 걷기 위해서는 지하경제가 양성화 되어야 세금을 더 걷을 수 있는 건데, 지하경제가 활성화되면 숨은 돈이 더 많아지기 때문에 저는 (박 후보의) 말 실수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양극화 심화와 민생 정치 실패를 두고 문재인 후보와 공방을 한 것을 두고 “양극화 문제는 노무현 정부 때나 이명박 정부 때나 다 실패했다”며 “그래서 지금 앞으로 어떻게 축소해 나갈 것이냐를 두고 공방했으면 좋았을텐데 과거를 가지고 얘기를 하게 되니까 각 정부의 책임론 공방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의 “줄푸세와 경제민주화가 다르지 않다“는 발언에 대해 그는 “상황의 변화에 따라 정책이라는 것은 도구가 항상 바뀌게 되어 있는 것이기에 경제문제를 (정책 도구를 가지고) 해결한다는 측면에서 박 후보가 줄푸세와 경제민주화는 상반된 것이 아니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순환출자를 신규만 금지할 것인지 말지에 대해 박 후보와 견해차이가 있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일시적으로 그런 의견 차이가 있었다”며 “(저는 기존 순환출자의) 고리를 끊어야 된다고 생각을 주장했는데 박 후보는 현 단계에서 좀 어렵지 않느냐고 판단해 수용하지 않았을 뿐,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이 문제를 전반적으로 검토해 다시 기존 출자 문제도 검토의 대상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