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캠프 자문단 일부, 문재인 지지 반대
        2012년 12월 07일 10:10 오전

    Print Friendly

    안철수 전 대선후보 캠프의 국민소통자문단에서 활동한 일부 인사들이 안 전 후보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나섰다.

    7일 오전 조용경 단장을 비롯한 9명의 자문위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안 전 후보의 정치쇄신이 국민대통합이 어려운 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라는 정치철학에 동의해 진심캠프에 참여했다”며 “안 전 후보가 선택한 이른바 문-안 연대에 동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안 전 후보가 “국민후보로 끝까지 완주해 기필코 우리의 미래를 위한 새정치의 꽃을 피우겠다”는 말을 굳게 믿었다며 “그래서 안 전 후보처럼 각자가 건너온 다리를 불태워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안 전 후보는 우리의 간절한 소망을 저버렸다. 나아가 자신이 출마선언에 밝혔고 계속 강조해온 것과는 달리 정치쇄신은 실종되고 오로지 ‘정권교체’만을 향한 길을 선택했다”며 특히 “자신과 ‘이념적 편차가 있다’고 했던 후보를 조건없이 적극 지원하겠다며 손잡는 것을 보고 안 전 후보의 정치적 장래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안 후보가 “새정치의 기수가 되기는 커녕 자신이 규정한 구태 정치인들 가운데 한 사람으로 자신을 전락시키는 결과로 귀결될 것이라 생각한다. 이것은 결코 그가 말하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길’이 결코 아니라 믿는다”며 “우리는 아픈 마음으로 안 전 후보가 선택한 정치적 길에 함께 할 수 없음을 거듭 밝힌다”고 밝혔다.

    해당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위원은 조용경 단장을 비롯해 표철수, 곽재원, 박인환, 김영섭, 김국진, 오태동, 이동주, 이용호 등 총 9인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