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전폭 지원 약속
    2012년 12월 06일 05:06 오후

Print Friendly

안철수 전 무소속 대선후보가 6일 오후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만나 전폭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서울 중구 달개비 식당에서 배석자 없이 약 10분간 단독회동을 가진 후 안 전 후보와 문 후보가 손을 맞잡고 나왔다.

문재인 후보는 안철수 전 후보의 전폭적인 지원 약속에 “안 후보님께서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적극적인 지원활동 해주겠다는 말씀 하셨다. 감사드린다”며 “오늘 오전에 국민연대가 출범했다. 이제 정권교체와 새정치를 바라는 모든 국민들이 하나가 됐다고 생각한다. 제가 그 힘으로 그 뜻을 받아들어서 정권교체 새로운 정치 반드시 이루겠다”고 밝혔다.

안 전 후보는 “오늘이 대선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많은 분들의 열망을 담아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12월 6일 회동 후의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전 후보(사진=문재인 후보 페북)

문 후보측의 박광온 대변인과 안 전 후보측의 유민영 대변인은 공동성명을 통해 △우리 두 사람은 새정치 실현이 이 시대의 역사적 소명이라는 인식을 굳건히 했다 △우리 두 사람은 국민적 여망인 정권교체와 대선승리 위해 더욱 힘을 합치기로 했다 △우리 두 사람은 대한민국 위기극복과 새정치 위해 대선이후에도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는 3개항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또 이 합의에 근거하여 공동 선거운동을 위해 실무팀을 각 2인씩 구성하여 논의에 들어가기로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