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정의당 심상정 후보 사퇴
"중도사퇴, 내가 마지막이기를"
민주당측과 사전 협의와 합의된 것 전혀 없어
    2012년 11월 26일 02:29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6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후보 사퇴를 선언했다. 심 후보는 “저의 사퇴가 사실상 야권의 대표주자로 된 문재인 후보를 중심으로 정권교체의 열망을 모아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사퇴를 선언했다.

심 후보는 “후보직을 사퇴하면서 철탑 위에 매달린 채 찬바람을 견디고 있는 울산의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 평택의 쌍용차 해고노동자 그리고 다리 난간에 매달린 아산의 유성기업 노동자의 모습이 눈에 밟힌다. 그러나 그분들을 따뜻한 가족의 품, 그리고 정다운 직장으로 돌려 보내드리겠다는 저의 약속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눈물을 짓기도 했다.

 

심상정 후보 사퇴 기자회견(사진=김형탁님 페북)

또한 심 후보는 “그동안 우리 정치에서 매 선거때마다 반복되어 온 후보단일화를 위한 중도사퇴는 이제 제가 마지막이 되어야 한다”며 “대선 후보로서 저의 역할은 여기서 끝나지만, 노동권 강화와 정치개혁을 향한 저와 진보정의당의 노력은 진보적 정권교체를 위한 정책연대를 통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심 후보의 이같은 사퇴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측과 전혀 협의없이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통합당은 심 후보가 진보적 정권교체를 위한 사퇴 조건으로 내걸었던 각종 노동계 현안 문제 등에 대해 전혀 합의하지 않았다.

심 후보 사퇴 소식에 문재인 캠프의 박용진 대변인은  문 후보가 “심상정 후보가 말한 정책제안은 성의있게 적극 검토하겠다. 심 후보와 조만간 만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대변인은 심 후보의 사퇴와 문 후보에 대한 지지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와 연대의 말씀드린다”며 “이제 서울과 경남, 전국을 잇는 야권의 단일한 연대전전이 형성됐다. 한치의 머뭇거림과 실수없이 정권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