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정당들과 민주노총,
    쌍용차 국정조사 촉구 한 목소리
        2012년 11월 20일 02:24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새벽 4시 송전탑 고공농성에 돌입한 쌍용자동차 조합원들을 찾아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정조사와 국회 특위구성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문재인, 안철수 후보 역시 노동계 인사들를 영입하고 지지선언을 조직하고 그럴듯한 노동공약을 발표하는 것이 곧 노동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며 “노동자의 고통과 현실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천을 보여주는 것만이 노동자를 대변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심 후보는 “박근혜, 문재인, 안철수 세 후보에게 간곡히 호소한다. 이틀전 한국노총 노동자들 앞에서 노동자들의 서러움을 이해한다고, 노동자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입을 모아 했던 약속이 진심이었다면 지금 당장 쌍용차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위 구성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합진보당 민병렬 대변인도 20일 오후 논평을 통해 “쌍용차 문제는 노동자를 대하는 정치권과 이 사회의 가늠자가 됐다”며 “대선 후보들 모두가 쌍용차 문제 해결을 약속하고 있지만 쌍용차 노동자들의 피눈물은 한시도 그치질 않는다”고 밝혔다.

    진보신당의 박은지 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통해 “모든 대선후보들이 국정조사에 동의했지만 혼자 몽니를 부리던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이제라도 쌍용차 정리해고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단일화 중인 문재인-안철수 후보는 정치공학적 셈법을 넘어, 매서운 겨울 바람에 몸을 맡긴 쌍용자동차, 현대차 비정규직, 유성기업 노동자 등 노동현안을 해결하겠다는 공동의 약속을 합의서에 담기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3명의 쌍용차 조합원들이 철탑 고공농성에 들어간 것에 대해 “쌍용차 노동자들의 분향소를 찾아 손을 잡고 해법을 말하던 정치인들은 다 어디에 있는가”라며 “정부와 정치권은 부당한 노동현실을 중단시키기 위한 제도 마련에 나서고, 먼 약속 이전에 지금 현실부터 바로 잡는 책임감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