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의원 정수 축소 아냐"
    안철수 측 "축소 취지 맞다"
        2012년 11월 19일 05:0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통합당 문재인 캠프의 진성준 대변인이 18일 발표한 ‘새정치공동선언문’에서 ‘국회의원 정수 조정’ 문장과 관련해 축소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19일 오후 3시 캠프 기자실에서 진 대변인은 “문재인 후보는 정치개혁과 관련해 지역구 의석을 축소하고 비례대표 의석을 확대하겠다는 것을 공약한 바 있고, 새정치공동선언을 협의하는 과정에서도 그런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했다”고 밝혔다.

    진 대변인은 “문 후보는 정치혁신이 정치를 축소하거나 부정하는 방향이 되어서는 안 되며, 정치와 국회가 국민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고 실현하는 정치 정상화, 국회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누차 역설한 바 있다”며 “안 후보는 국회의원 정수를 축소하자는 입장을 견지했던 바 새정치공동선언 관련 문안이 ‘조정’으로 최종 정리된 것은 양측 입장을 절충한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것이 뜻하는 바는 단일후보 정책 공약에 따라 추진하겠다는 것”이라며 “즉 문 후보가 단일후보가 되면 문 후보 공약에 따라 비례대표 확대와 지역구 축소를 추진하게 되고, 반대로 안 후보가 단일후보가 되면 안 후보의 입장에 따라 국회의원 전체 정원 축소를 추진하게 된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또한 진 대변인은 “따라서 문안은 의원정수를 축소하겠다는 의미로 해석하겠다는 것은 합의문과 상치되는 자의적 해석일뿐 아니라 합의 취지에도 어긋나는 것임을 명확히 하고자 한다”며 안 캠프의 유민영 대변인이 “양측 합의는 전체 정원을 줄이자는 것으로 방향은 정해져 있다”고 말한 것을 두고 “조정의 의미를 제대로 알지 못한 채 아전인수식으로 축소라고 해석하는 것은 내용에 어긋난다는 점을 지적하고 유감의 뜻을 안 후보측에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안철수 캠프의 박선숙 공동선대본부장은 입장이 다소 달랐다. 공평동 안 캠프 기자실에서 박 본부장은 “만약 문 후보측에서 합의의 문구에 대해 다른 해석을 내놓으신다면, 합의문 작성에 참여했던 분들간에 다시 한 번 만나서 이 문구가 어떻게 담겨진 것인가에 대해 복기할 필요가 있다”며 “저희는 분명히 그런 취지가 포함된 것으로 이해했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