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회찬 "새정치선언, 잉꼬없는 찐빵"
        2012년 11월 19일 10:20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 노회찬 공동대표가 문재인-안철수 대선후보가 합의한 ‘새정치공동선언문’을 두고 “잉꼬 없는 찐빵”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19일 오전 PBS <열린세상 오늘>에서 노회찬 대표는 “새정치선언이라는 것이 후보 단일화의 필수적 전제인 것처럼 얘기되어 왔는데 실제 내용을 보면 지금까지 나왔던 조금 좋은 얘기들을 집대성한 것에 불과하다”며 특히 “가장 중요한 정치개혁 과제라 볼 수 있는 선거제도개혁이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노 대표는 “최대의 정치적 기득권, 기성정치세력들의 최대의 정치적 기득권은 특정 지역에서 싹쓸이하는, 누굴 내세워도 당선되는 그런 현행 선거제도의 문제라고 보는데 그것을 건드리지도 않았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 새정치선언은 잉꼬없는 찐빵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정당국고보조금 축소와 관련해서도 노 대표는 “이것을 축소하게 되면 개인이 내는 돈, 돈 많은 정치인이 내는 돈에 더 의존하게 되는 면이 있다”며 “국가보조금과 중앙당을 축소하면 결국 시스템이 아닌 어떤 개인에 의해 당이 움직이게 되거나 현역의원 중심으로 정치가 이뤄지는 폐단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지도부 퇴진 결정에 대해 그는 “가까이 지켜보는 사람의 입장에서 그것과 정치개혁과 무슨 관계가 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그 분들을 특별히 옹호할 이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정치개혁의 번지수를 좀 잘 못 찾고 있는 것 아닌가, 과연 그런 몇 분이 물러나면 한국 정치가 개혁되는 것인지, 진단과 처방이 엉뚱하게 이뤄지는 폐단이 있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답변했다.

    야권 단일화 방식에 대해 노 대표는 “여론조사 방식 이외에 다른 방식을 병행하기 쉽지 않은 조건”이라며 “다만 여론조사가 가장 합리적이고 정확한 방식인가에 대해서는 여러 문제제기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노 대표는 “오차범위 이내의 격차로 순위가 갈릴 경우 결국 가위 바위 보로 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방식”이라며 “결선투표제 등 보다 합리적 방식이 앞으로 진지하게 모색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안철수 후보의 국민연대에 참여할 의사에 대해서는 “국민연대 참여하겠다는 것은 정권교체를 위해 선거연대에 복무하겠다는 기본적 의사였다”며 직접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사는 밝히지 않았다.

    이어 그는 “국민연대라는 명칭 자체가 안 후보측의 고유명사인 것이고 명칭과 관계없이 공동선거기구가 필요하다는 상식적 수준에서 충분히 이야기할 수 있다. 공동선거기구의 참여 뜻이 있음을 밝힌 것 뿐”이라고 밝혔다.

    만약 공동선거기구가 야권에서 구성된다면 심상정 후보가 사퇴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노 대표는 “그런 방식이라고 꼭 볼 수는 없다. 야권에서 뜻이 맞는 후보들끼리 정책연합, 가치연합을 이룰 수 있는 그런 것이 확인된다면 후보 단일화 문제도 함께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이 기본입장”이라며 “어떤 기구에 들어가면 자동으로 탈락하는 문제가 아니고 정책과 가치가 합의된다면 어떤 방식이든 후보 단일화까지도 생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