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정의당, 민주노총 대선요구안
    "적극 동의, 실현 위해 최선 노력"
        2012년 11월 15일 05:33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이 14일 민주노총이 발표한 5개 우선현안 과제와 ‘99%가 함께 사는 사회를 위한 10대 과제 77개 요구’를 담은 대선정책요구안에 대해 “전적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정미 대변인은 “경제민주화와 복지가 사회적 화두가 되고 있음에도 대선 주요 이슈와 정책이 노동정책과 현안으로 되지 못하는 것에 심각한 문제의식을 공유한다”며 “심상정 후보는 출마선언 후 울산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철탑 농성장과 쌍용자동차 농성장, 삼성반도체 백혈병 산재 현장에서 희망이 살아나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 대변인은 “문재인 안철수 두 야권후보에게도 쌍용차, 현대차, 삼성 백혈병 등 3대 노동 긴급현안 해결 공조를 제안하고, 노동현안 해결 특별위원회 설치와 민생살리기 10대 공동 정책과제를 담은 진보적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공동협약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진보정의당은 △비정규직 50% 감축 및 정규직 전환 ‘고용안정기금 설치 △노사 공동결정제 도입 및 산별교섭 지원 △최저임금 노동자 평균임금의 50%, 1800시간 노동시간 상한제 △청년, 여성, 장애인 고용의무제 도입 및 확대 △노동법원 설립 및 근로감독관 2배 증원 △중대재해 사업주 처벌 특별법 제정 △초중고 노동교육 실시 등 노동의 시민권 회복을 위한 4대 조치 시행 등 7대 노동공약도 약속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대변인은 “진보정의당은 민주노총이 제안한 대선정책요구안에 적극 동의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민주노총 및 노동자들과 함께 대통령 후보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