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치개혁, 끼워팔기 상품 아냐"
    2012년 11월 15일 01:00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국회에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고위전략회의에서 심 후보는 “이러한 사태는 순서가 뒤바뀐 단일화 과정에서 예고되어 있었다”며 “어떤 가치와 정책을 위한 단일화인지에 대한 공유없이, 서로가 먼저 단일후보가 되어야겠다는 생각만 앞서 시작된 문제가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단일화 협상에서 으레 일어나는 기싸움이라 하지만, 지켜보는 국민은 애가 타고 있다”며 “상대 후보의 눈치를 보는 것이 아니라, 정권교체를 바라는 이들의 눈빛을 볼 수 있어야 정권교체의 희망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 후보는 “저는 어떤 정권교체를 할 것인지, 어떤 정부를 만들 것인지에 대한 가치와 정책을 야권이 책임있게 만들고 함께 실천해나가는 과정에서 이루어지는 단일화를 주장했다”며 “지금부터라도 가치와 정책에 대한 공개적 상호토론과 검증을 통해 거꾸로 선 단일화를 바로 세우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심 후보는 “단일화 협상과 준비되는 새정치선언과 관련해서도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단일화 성사를 위해 정치개혁을 끼워팔기 식으로 취급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의원 정수 축소 등 정치개혁의 본질과 무관한 내용이 후보 단일화 때문에 정치개혁안으로 둔갑하고 있다”며 “유권자가 변화를 요구해도 새로운 정당이 성장할 수 없는, 닫힌 정당체제를 개혁하는 것이야말로 정치개혁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