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정의당-진보신당 울산시당 통합?
진보신당 울산시당, 법적 소송도 불사
    2012년 11월 12일 02:52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 울산시당과 진보신당 울산시당이 대선 이후 통합할 가능성이 높다는 기사가 일부 매체를 통해 확산되고 있으나 진보신당 울산시당이 이에 대해 강하게 부정하며 법적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울산의 한 지역매체는 진보정의당 울산시당 준비위원회의 김진영 위원장이 “울산 진보신당은 현재 구사회당계열과 진보신당계열이 한지붕 두 가족 형태로 구성돼있어 불협화음이 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선이 끝나면 헤체모여식으로 구 진보신당 계열이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며 통합 가능성을 보도했다.

하지만 12일 진보신당 울산시당은 진보신당 게시판을 통해 “진보정의당과의 통합관련 기사는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심각한 명예웨손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울산시당은 해당 기사를 두고 “최소한의 본인 의사 확인도 없이 완전히 악의적인 의도로 보도됐음을 확인했으며, 시당 위원장을 비롯해 실명이 거론된 주요 운영위원들이 ‘통합에 적극적인 뜻을 비치고 있다’는 것은 100% 날조된 거짓말”이라고 밝혔다.

또한 울산시당은 “기사 내용의 출처인 진보정의당 김진영 울산시당 준비위원장도 이 기사는 사실과 다르며 물의를 일으키고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이미 우리 시당에 사과의 뜻을 밝혔고, 서면으로 내용을 전달받기로 한 상태”라며 해당 매체가 정정보도를 하지 않을 경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단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해당 기사에 이름이 언급된 진보신당 울산시당의 권진회 공동위원장은 <레디앙>의 통화에서 “오늘(12일) 해당 매체에 공문을 보내 공식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청했고, 진보정의당 울산시당으로부터는 사과를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권 위원장은 “현 시기에 진보정의당과의 합당 논의는 전혀 고려 대상도 아니고 지역에서 그와 관련한 그 어떤 논의도 없었는데도 이 같은 기사가 나간 것은, 진보신당의 내부 분열을 이용해 뒤흔들기 하겠다는 의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