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안, 새정치선언 협상 막바지
    2012년 11월 12일 10:54 오전

Print Friendly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가 11일 잇따라 정책 공약을 내놓은 가운데 단일화의 우선 과제인 새정치공동선언 실무 협의가 막바지에 이르렀다.

문재인 후보측의 정해구 새로운정치위원회 간사와 안철수 후보 측의 김성식 공동선대본부장을 각 팀장으로 하는 실무팀은 1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4차 협의를 갖고 정치, 정당혁신 및 국민연대 방향을 갖고 논의했다.

양 측은 4차 협의를 마친 뒤 별도의 합의문 발표없이 공동으로 서면 브리핑을 내고 “상당 부분 정리가 됐고,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한 논의와 성안 작업을 동시에 진행하기로 했다”며 “내일(12일) 적절한 시간에 회의를 다시 열어 추가 조율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회의원 정수 축소와 관련해 문 후보와 안 후보간의 입장차이는 명확한 편으로 알려졌다. 문 후보는 국회의원 정수는 조정하지 않되 비례대표를 54석에서 100석으로 늘리고 권역별 정당명부제 비례대표를 도입하는 동시에 지역구 의원은 200석으로 줄이자는 안을 제시하고 있다. 반면 안 후보 측은 국회의원 정수를 200명으로 줄이고 비례대표를 확대해야한다는 입장이다.

안 후보측은 선거비용을 줄이자는 이른바 ‘반값 선거비용’을 새롭게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간 선거비용 수입지출을 공개해왔던 문 후보측에서는 다소 당황스러울 수 있는 주장이다.

이에 문 후보는 12일 오전 중앙선대위 전체회의에서 “그 부분은 저희가 충분히 협의해야겠지만, 그 협의가 새정치 공동선언의 주제로 또 들어가면 늦어질 것으로 예상되니까 새정치공동선언은 기존의 논의했던 의제로 매듭짓고 새로운 과제는 별도로 함께 협의해 나가는 것이 어떨지, 그런 방향으로 해나갔으면 좋겠다”고 제시했다.

또한 문 후보는 “반값 선거비용도 실현할 수 있으면 바람직하지만 80%이상이 홍보 비용”이라며 “홍보비용을 줄일 수 있는 길은 후보들간의 TV토론”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문 후보는 이날 회의에서 “네거티브는 절대로 하지 말고, 안철수 후보나 지지자들을 자극할 수 있는 공격도 일체 하지 말고, 그쪽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추가적인 제안도 최대한 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너무 유불리에 집착하지 말고 대범하게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자”며 캠프 단속에 나서기도 했다.

단일화 이후 양 측 세력을 모아낼 수 있는 국민연대의 구체적 방식에 대해서는 정치적 연합체 방식으로 알려졌으나 신당 창당이나 공동정부 구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분석이 더 크다. 다만 국민연대가 정치적 결사체로 갈 가능성을 전혀 배제할 수 없 수 없기 때문에 공동선언문에 국민연대와 관련한 언급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