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삼척시장 주민소환투표 진행
    2012년 10월 31일 09:45 오전

Print Friendly

오늘(31일) 김대수 삼척시장 주민소환투표가 시작된다. 삼척시 유권자 중 1/3이상이 투표에 참여하고 1/2이상이 시장 소환에 찬성하면 소환의 효력이 발생하고, 투표율이 1/3미만이면 주민소환은 자동으로 부결된다.

이번 주민소환투표는 김대수 삼척시장이 원자력발전소 유치를 강행하기 위해 공무원과 통, 리 반장을 동원해 대리, 중복, 허위, 회유를 통한 찬성 서명을 받아냈다는 의혹이 원인이 되었다. 2011년 2월경 삼척시는 삼척시민 96.9%가 원전 유치를 찬성했다고 주장했으나 이는 통계적으로 매우 비상식적인 수치였다.

주민소환투표 운동본부 출범 기자회견(사진=운동본부)

이에 ‘삼척핵발전소유치백지화투쟁위원회’ 등이 지난 삼척시장 소환청구를 진행해 9월 14일 청구요건을 갖추었다. 서명 수가 요건인 19세이상 유권자 중 15%인 8,983명보다 541명 많은 9,524명이 서명했다. 그리고 10월 31일이 김대수 시장의 소환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시작한다.

‘김대수삼척시장주민소환투표운동본부’는 30일 오전 호소문을 통해 “주민소환투표에 너나없이 참여해 전국 최초로 주민소환에 성공한 위대한 삼척시민이 되자”고 투표참여를 독려했다.

또한 이들은 “이제 20년동안의 핵반대 운동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투표에 참여하는 길이 핵발전소를 막아내는 마지막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