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인의 애국가 거부는 양심의 자유
    "프랑스 국가는 매우 과격한 혁명가"
        2012년 10월 24일 10:02 오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에서 ‘새로나기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면서 일종의 중도적 경향을 보여줬던 박원석 의원이 애국가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현재 진보정의당 소속 의원인 박 의원은 22일 조선일보가 사설을 통해 21일 창당대회에서 애국가를 부르지 않은 것을 두고 “박원석 의원은 ‘필요하다면 애국가를 불러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했으면서(창당대회에서) 애국가를 외면했다”비판하자 이를 반박하는 글을 23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박 의원은 “나는 이 문제에 관해 비교적 분명한 입장을 밝혀왔다”며 “헌법에 명시하고 있는 민주적 기본질서의 한 축인 공당에서 국민의례나 애국가를 진보정치가 부정하고 거부하는 듯한 인상을 줄 필요는 없지만, 그것을 절대시하고 이데올로기의 잣대로 삼는 관점에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박 의원은 “한 자연인이 국민의례나 애국가를 거부한다해서 그 개인을 빨갱이로 몰아붙일 수 없으며, 그와 같은 거부는 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의 영역에 해당하는 문제”라며 “자연인이 아닌 공당은 비할 수 없이 무거은 책임을 갖고 있기에 진보정치가 오랜기간 국가주의에 반대하는 문화적 표현으로서 국민의례를 하지 않았던 관행을 바꿔야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번 창당대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만하고 애국가 제창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그 이전 다른 행사에서는 애국가를 부르기도 했다. 이는 행사의 성격과 진행상 편의에 따라 하기도 하고 생략하기도 하는 것”이라며 “최근 국회는 물론 정부 행사에서도 의례 간소화는 왕왕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조선일보 사설에서 프랑스 사회당과 스웨당 사민당, 독일 사민당 등을 들먹이며 “전 세계 어느 나라 진보정당이 국가를 우리 진보정당처럼 취급하느냐”고 한 것을 두고 “기특한 생각이기는 하나 앞서 거론한 전 세계 진보정당들은 대부분 당대회와 같은 행사에서는 국가가 아닌 당가를 부른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프랑스 국가인 ‘라 마르세유’는 그 역사적 배경도 그렇고 가사 또한 ‘임을 위한 행진곡’은 비할 수 없이 매우 과격한 혁명가”라며 “좀 제대로 알고 맥락있게 사설을 써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