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개 국책 연구기관,
    지방대 출신 채용 한명도 없어
        2012년 10월 22일 10:29 오전

    Print Friendly

    국무총리실 산하 23개 연구기관 중 19개 기관에서 지방대 출신 연구원이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기준(민주통합당) 의원이 23개 연구기관의 지난 3년간 연구인력 채용 현황 분석결과, 지방대 학위 취득자 비율이 2010년 6.3%, 2011년 5.2%, 올해는 1.6%로 현저하게 떨어졌다고 밝혔다.

    또한 이중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한국교육개발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한국법제연구원을 제외한 19개 기관은 3년 동안 단 1명도 지방대 출신 연구원을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연구인력의 학력차별에 대해 김기준 의원은 “학력차별은 오래전부터 우리 사회가 고치지 못한 병폐인만큼 이를 정부기관이 주도하고 있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에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지방인재 보호와 지방대학 육성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런 인재들이 지방대라는 이유만으로 여전히 차별받는다면 무의미한 정책낭비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23개 연구기관은 국책연구를 담당하는 기관인만큼 정부기관으로써 연구원 채용에 학력차별을 두어 채용해서는 안된다”며 “지방우수인력 보호차원의 방안으로 지방대 출신 쿼터제 적용 등 전향적인 정책 전환 등을 검토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