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정의당 21일 창당대회
    통진당도 21일 대선 출정식 개최
        2012년 10월 19일 02:06 오후

    Print Friendly

    오는 21일(일) 오후 1시30분 진보정의당 창당대회가 서울 AW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또한 20일, 21일 양일간 ARS로 심상정 대선 후보에 대한 당원 찬반투표를 진행해 심 후보를 최종 18대 대선 후보로 확정한다.

    진보정의당은 대선 대응을 위한 1차 창당한 것으로 대선 이후 노동계 등의 참여를 확장해 제 2창당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며, 이날 창당대회에서 당헌과 강령, 창당선언문 등을 채택하고 임시체제 성격의 지도부를 선출한다. 지도부는 노회찬, 조준호 공동대표와 강동원, 송재영, 이정미, 이홍우, 천호선 최고위원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양 정당의 로고

    이날 창당대회는 노회찬, 조준호 공동대표와 심상정 대선 예비후보, 유시민 전 대표, 강동원, 김제남, 박원석, 서기호, 정진후 의원 등 당내 400여명의 당원 및 지지자들이 모인다.

    또한 외빈으로 민주통합당의 추미애 최고위원, 안철수 후보 캠프의 송호창 공동선대본부장, 민교협의 조희연 상임의장, 민주노총의 양성윤 부위원장, 전국빈민연합의 이필두 의장과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 강가깁 전 통합진보당 대표 등도 참석한다.

    같은 날 통합진보당도 2시 서울 센트럴시티 밀레니엄홀에서 18대 대선 출정식을 갖는다. 19일 오후 8시까지 현장투표를 마친다. 투표 결과는 오늘 저녁 10시경 발표될 예정이다.

    통합진보당은 당 내 경선 인터넷 투표율은 어제 최종 34.65%로 현장투표까지 합치더라도 35%를 전후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