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녹색당+, 대선특별기구 구성
    정책연대 방침으로 결정될 듯
        2012년 10월 17일 05:04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13일 정식 재창당한 녹색당+가 18대 대선과 관련해 특별기구를 구성했다. 하승수, 이현주 공동위원장과 이유진 변홍철 공동정책위원장, 안명균 탈핵탈토건본부장 등으로 구성된 이 기구에서 대선과 관련된 녹색당+의 입장이 정리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녹색당+는 ‘탈핵탈토건운동본부’를 통해 주요 대선 후보에게 탈핵과 탈토건 관련한 정책의제를 전달한 바 있다. 통합진보당과 진보정의당이 공식 대선 후보를 선출하면 이들에게도 이같은 정책을 전달할 예정이다.

    녹색당+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녹색당+의 향후 대선 방침은 독자 후보를 내지 않고 정책 이슈를 주요 대선후보에게 전달해 영향력을 행사하는 정도의 정책연대 방향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6월 진행한 당원 설문조사 결과 대선에 후보를 내는 것보다 정책연대를 통한 탈핵탈토건 의제를 이슈화시키는 정치활동을 해야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후보를 내지 않는 정책연대가 녹색당+에 실익이 없을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녹색당의 김현 조직담당자는 “녹색당이 추구하는 녹색의 가치는 녹색당에 실익으로 돌아오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만약 대선 후보가 그것을 받아 당선된 후 실행한다면 전 사회적인 실익이 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독자후보를 출마시킨다고 해서 반드시 정책연대의 효과가 더 커지는 것도 아니라는 입장이다.

    또한 김현 조직담당자는 “만약 탈핵탈토건 공약이 이행된다면 녹색당은 그것을 잘 실행하고 있는지 감시를 하는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다”며 “탈핵이나 에너지 의제가 이번 대선에서 주요 이슈로 부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통합당의 문재인, 무소속의 안철수 후보등에게 보낸 17쪽 분량의 정책 제안서에는 △수명 만료 핵발전소의 단계적 폐쇄와 신규원전 건설 중단 △지속가능한 에너지체계로의 3대 전환 △토건예산구조의 개혁과 삶의 예산 확보 △토건부처 및 공기업 폐지 또는 전환 △토건경제에서 풀뿌리 협동경제로의 전환 등 10가지의 구체적인 제안이 담겨있다.

    현재까지 문재인 후보는 2060년까지 탈핵을, 안철수 후보의 경우 일반론적인 수준에서의 탈핵과 에너지 문제를 언급했지만 대선 공약의 주요 이슈로 부각되는 상황은 아니다.

    이에 녹색당+는 두달여 남짓한 대선 기간 동안 탈핵과 탈토건 의제를 각 대선 후보의 주요 공약으로 담아내기 위한 구체적인 대선 방침을 조만간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녹색당+은 오는 20일 오후 2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과 함께 대규모 탈핵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녹색당+를 포함한 ‘공동행동’은 각 대선후보에게 참석을 요청하고 당일 대선 주요 공약으로 탈핵탈토건의 의제를 요구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