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박근혜 정수장학회 맹공
        2012년 10월 16일 09:37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준) 심상정의원이 부산을 방문해 새누리당 박근혜후보의 아킬레스건인 정수재단 매각 문제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

    청계천 버들다리 전태일 동상 앞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한 직후 부산에서 처음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심상정의원은 “정수장학회 녹취 전문은 ‘이명박-박근혜 선거용 밀사 회담’을 연상시켰다”며 “공영방송을 민영화하려는 이명박 대통령의 숙원과 정수장학회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는 박근혜후보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는 거래이며, 공영방송을 팔고, 정수재단을 처분해 그 돈으로 표를 매수하겠다는 것”이라고 강하게 공격했다.

    심상정 예비후보의 부산 기자간담회

    이어 심의원은 “이진숙-최필립이라는 대리인에게 책임을 물을 게 아니라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후보가 직접 책임져야 할 문제”라며 “국정조사를 통해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의원은 앞서 “대선후보들이 다투어 ‘통합’을 얘기하는데 자신만 1% 특권층과 싸우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 것은 “나라를 분열시킨 것은 국민의 잘못이 아니라 소수 1%의 탐욕과 특권 때문이며, 분열의 진앙지가 다수 국민에게 지난 60년 간 침묵을 강요해 온 소수의 권력”이기에 1%의 탐욕과 특권에 맞서 싸우는 후보가 될 수밖에 없음을 역설했다.

    아울러 준플레이오프에서 두산을 누르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롯데자이언츠의 특급 마무리 투수인 정대현선수에 빗대 자신도 ‘언더핸드’ 후보라며 “아래로부터 목소리를 모아 복지와 경제 민주화의 특급 마무리 투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