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신당, "대선후보들, 구미로 가라"
        2012년 10월 05일 12:01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박은지 대변인이 5일 논평을 통해 경북 구미 불산 유출 사고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검토할 시간 이제 없다, 대선후보들은 구미로 달려가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불산으로 인한 피해자만 해도 벌써 900여명”이라며 “이번 피해자들의 상황을 보면 정부가 얼마나 재난 대책에 취약하고 국민의 정보접근을 차단해 피해 규모를 축소해왔는지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4일 관계 차관회의가 개최된 것을 두고 “불산이 인체에 미치는 치명적 악영향을 생각해보면 해당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변인은 “더욱 안타까운 것은 구미산업단지 4단지 휴브글로벌 공장에서 함께 일하다 사망한 5명의 노동자 중 4명은 회사의 보상을 약속 받았으나 1명은 용역 노동자라는 이유로 제대로 된 보상 대책이 합의되지 못하다가 뒤늦게야 장례를 치뤘다는 점”이라며 “산업재해로 인한 죽음 앞에서도 불평등한 것이 한국 노동현장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명박 대통령은 검토만 말고 특별재난지역 선포 후 바로 구미로 내려가 피해 상황을 살피시라”며 또한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들도 모든 일정을 미루고 구미로 달려가 광범위한 피해에 노출된 구미 주민들을 만나고 실질적 대책을 내놓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