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신당, 이정희 대선 출마 강력 비난
        2012년 09월 25일 04:48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이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진보신당 박은지 대변인은 이정희 후보 출마 기자회견 전 논평을 통해 “그동안 자신의 출마를 두고 ‘가시밭길’ 운운하며 스스로를 희생하는 것처럼 포장하더니, 드디어 공식 출마를 선언한다”며 하지만 “그 희생은 국민을 위한 희생이 아니라 자기 정파를 위한 희생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민병렬 대표 직무대행도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라니, 신당권파가 떠난 통합진보당 내에 그야말로 짜고치는 고스톱이 한 판 벌어지려나 보다”라고 꼬집었다.

    특히 박 대변인은 “더욱이 민주당이 구당권파와 야권연대를 껄끄러워하고 있는 이 때, 통합진보당이 야권연대와 정권교체를 말한다면 이보다 더 시큼텁텁한 김칫국도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진보정치의 이름으로 요청 드리옵건대 이 전 대표는 대선 출마를 접으시라. 그래도 출마를 강행하시려면 노동자 서민의 이름이나 팔아먹지 말고, 희생이니 형벌이니 민망하기 그지없는 피해자 코스프레도 접고 제2야당의 대선후보답게 완주하시어 진심을 인정받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