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비례후보 사퇴 시한 연장 왜?
    2012년 05월 23일 02:25 오후

Print Friendly

21일 오전 10시까지 사퇴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출당을 포함한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고했던 통합진보당 혁신비대위의 결정이 검찰 압수수색으로 다소 미루어졌다. 사퇴 시한이라고 당사자들에게 통보한 21일에서 이틀이 지난 23일 강기갑 혁신비대위원장이 4차 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25일까지 사퇴시한을 연장하기로 발표한 것이다.

혁신비대위 관계자에 따르면 “핵심은 25일까지 사퇴하지 않으면 출당시키겠다는 것이다. 사퇴 시한을 연장한 것은 검찰 압수수색이라는 비상사태가 발생하여 이를 수습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도 있지만, 그보다는 22일 ‘당원 여론조사를 통한 사퇴 결정’를 요구한 부산 울산 경남 당원들의 고민을 수렴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22일 통합진보당 부산, 울산, 경남지역 당원 100인이 보도자료를 통해 “출당, 제명 등 극단적인 방법이 아닌 정치적 해법을 찾아야”한다고 주장하며 ‘전 당원 여론조사를 통한 결정’을 긴급 제안했다. 구당권파와 신당권파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을 하려고 했던 울산/부산연합의 제안인 것이다. 울산/부산연합은 지난 5월 13일~14일의 중앙위 전자투표에 불참했다.

혁신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강기갑 위원장

혁신비대위 입장에서는 울산/부산연합의 동의가 아주 중요하다. 현재로서는 혁신비대위에 동조하고 있는 범NL계 당원들의 정서와 생각이 울산연합의 태도 여부에 따라 변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혁신비대위가 사퇴 시한을 연장한 배경도 여기에 있다. 혁신비대위 관계자는 “‘당원 여론조사’를 제안한 부산 울산 경남 당원들도 이석기, 김재연 등이 25일까지 사퇴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출당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동의했다.”고 밝혔다.

총사퇴 거부하면 출당 조치, 울산/부산연합 동의

오전 11시 10분 이정미 혁신비대위 대변인도 “’전 당원 여론조사’방식을 수용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어제(22일) 혁신비대위 회의 전에 100인 서명 당원과의 면담을 통해 여론조사 방식을 통해 사퇴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을 이 분들도 인정하였다.”고 말했다.

중앙위 전자투표에 불참했던 울산/부산연합이 경쟁 비례후보들의 총사퇴에 동의한 것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당원 여론조사’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인정했고, 25일까지 사퇴 의사를 밝히지 않을 경우 이들을 출당시키는 것에 신당권파와 구당권파 사이의 중간파라고 할 수 있는 울산/부산연합도 동의한 것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