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압수 불구 사퇴 거부 후속조치 결정
    23일 구체 방안 발표, 구당권파 반발
    혁신비대위, 압수수색 대책 집중 논의…내부 갈등 예각화
        2012년 05월 22일 01:21 오후

    Print Friendly

    검찰의 전격적인 압수수색에 맞서 중앙당사와 서버관리업체에 모여 연좌농성을 벌이는 등 일단 공동 대응 전선을 폈던 통합진보당의 혁신비대위와 구 당권파측의 당원비대위가 다시 갈등과 대치 모드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서버 제공업체 압수수색을 막고 있는 강기갑 혁신비대위원장과 당선자들.(사진=진보정치 정택용 기자)

    23일 후속 조치 구체 방침 발표

    혁신비대위는 22일 오후 회의를 열고 검찰의 ‘정치적 공세’에 대한 대응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지만 이와 함께 이석기, 김재연 등 비례후보 당선자와 후보자 가운데 사퇴를 거부한 이들에 대한 당기위원회 제소 등 기존 논의 예정이었던 안건을 다룬다는 방침이다.

    강기갑 혁신비대위 위원장은 22일 오전 BBS <고성국의 아침저널>과 인터뷰를 통해 “오늘 오후쯤 비대위를 소집해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에 대한 조치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이정미 대변인도 이날 SBS의 <서두원의 시사초점>에서 “내일(23일) 정도는 (후속 조치의 구체적) 방식에 대한 발표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혁신비대위는 당초 21일 오전 10시까지 사퇴하지 않은 비례후보 당선자와 후보자들에게는 중앙위 결정이라는 당의 공식 방침을 따르지 않은 것으로 보고 당기위 제소와 그 결과에 따른 ‘출당’ 조치까지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당 소속이었던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가 당기위 제소를 회피할 목적으로 경기도당으로 이적했으나, 통합진보당 당규에 따르면 제소인(혁신비대위)이 중앙당기위원회에 제기해 관할 당기위를 지정 요청할 수 있다. 따라서 혁신비대위는 이석기, 김재연 등의 사퇴를 거부하는 인사들을 서울시당 당기위로 일괄 제소할 수 있다.

    하지만 구당권파 측의 ‘당원비대위’가 이 같은 계획을 저지하기 위한 행동을 할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한다. ‘당원비대위’의 위원장을 맡고 있는 오병윤 당선자는 22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과 인터뷰에서 비례 후보 사퇴를 거부한 당선자와 후보자가 모두 6명이라고 주장하고 “개인 의사는 있지만 자기가 속한조직은 사퇴를 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현재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오 당선자는 사퇴를 거부한 이들이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와 조윤숙, 황선 후보 외에도 20번 윤갑인재, 16번 문경식 후보도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윤갑인재, 문경식 후보는 자신들이 소속돼 있는 민주노총과 전농을 통해서 사퇴의사를 분명히 밝혔다고 혁신비대위 측은 설명했다.

    검찰이 서버를 압수해가자 통합진보당 당원들이 이를 격렬하게 막고 있다.(사진=진보정치 정택용 기자)

    검찰 압수수색, 책임론 신경전

    한편 검찰의 당사 압수수색과 관련해서도 혁신비대위 측과 구 당권파 사이에서는 책임론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다수의 여론은 통합진보당 내부 문제 해결 능력 부재가 검찰의 개입을 가능케 했다며 구 당권파 책임론을 강조하고 있으나, 구 당권파의 경우 한때 혁신비대위와 검찰의 ‘짬짜미’ 의혹까지 제기하기도 했다.

    이들은 한때 혁신비대위 측에서 문을 열어줬다, 특정인이 압수수색 영장에 사인을 해줬다는 등의 소문을 퍼뜨렸으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혁신비대위는 출범 당시 5월 말까지 비례총사퇴 등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마감 시한 1주일여를 남긴 시점에서 예정대로 돌파할 수밖에 없고, 구 당권파 측도 이에 맞서 적극적으로 막아내야 되는 입장이다. 5월 말 시한을 두고 양 측의 대결은 더욱 예각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2일 새벽 검찰이 경찰병력을 동원해 서버 3대를 압수해갔다. 서버 안에는 당원 명부 등이 포함되어있다. 이 과정에서 박원석 당선자가 연행되었다 아침 7시30분경 석방되기도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