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론노조 총파업 돌입 검토
    By mywank
        2008년 10월 07일 01:30 오후

    Print Friendly

    6일 밤 YTN 노조 조합원 33명에 대한 사측의 징계조치가 이루어지자, 전국언론노조와 민주노총도 ‘언론노동자들에 대한 정권의 선전포고’로 규정지으며,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언론노조는 지난 6일 저녁 성명을 통해 “6일 저녁 이명박 정권이 전체 언론노동자들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한 것으로 언론노조는 간주한다”며 “부도덕한 권력이 걸어오는 싸움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언론노동자 상대 선전포고 

    언론노조는 이어 “6일부로 이명박 정권 퇴진투쟁을 선언 한다”며 “지난 임시대의원회의 결의대로 총파업을 포함해, 정권의 언론장악 시도에 대한 전면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고, 언론과 싸우는 정권이 얼마나 비참하게 무너지는지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언론노조는 또 “YTN 지부의 투쟁은 외롭지 않을 것”이라며 “YTN 지부의 투쟁은 참언론과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모든 국민들이 함께할 것이고, 그 투쟁의 선두에 언론노조 모든 조합원들도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언론노조 권철 사무처장은 향후계획에 대해 “오늘(7일) 오후나 내일 오전 ‘언론노조 비대위’ 회의를 열어, 다른 방송사, 신문사 노동자들이 참여하는 총파업 투쟁 문제에 대해 논의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향후 투쟁의 성격을 이명박 정권 퇴진운동으로 가져갈 예정”이라며 “YTN 지부에서 총파업 행동에 들어가면, 언제든지 연대투쟁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도 하반기 투쟁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이명박 정부 언론장악 저지 투쟁’을 통해, ‘YTN 사태’에 대응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우문숙 대변인은 “현재 민주노총이 참여하고 있는 ‘방송장악 네티즌탄압 저지 범국민행동’과 연대하면서, YTN 노조의 투쟁에 결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이어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논의되지 않았지만, 산하 각 연맹과 지역별로 YTN 노조의 투쟁을 지지하고 돕는 활동도 벌이겠다”고 말했다.
    .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