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정원 신공안정국 '기획' 인정한 것"
        2008년 10월 02일 01:0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김회선 국가정보원 제2차장의 ‘좌익척결’ 발언은 ‘이명박 정부가 기획성 신공안정국 조성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일 민노당 박승흡 대변인은 "좌익척결 발언 외에도 민노당 의원들이 ‘검찰, 경찰, 국정원이 사건을 조작해 공안정국을 조성하는 과거 국정원 모습으로 회귀하고 있다’ ‘신공안정국을 조성해 역사를 30년전 군사독재정권시대로 되돌려서는 결코 안된다’고 항의하자 김 차장은 ‘(국정원이) 과거로 회귀하는 일은 없을 뿐만 아니라, 느닷없이 하거나 타이밍을 맞춰 한 것은 아니며, 오랜 내내 수사한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공개했다.

    김회선 2차장 "오랫 동안 수사한 것"

    국정원이 실천연대에 대해 기획수사를 해왔다는 것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박 대변인은 "’오랜 내내’가 얼마 동안의 기간인지는 모르겠지만 지난 5월 촛불집회가 본격화되는 단계에서 촛불의 배후를 인위적으로 만들기 위해 경찰, 검찰, 국가정보원 등 이명박 정권의 수족들이 ‘기획’해 공안정국으로 몰아가려 했다는 것이 민주노동당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또한 김 차장의 ‘한국내 친북좌익세력 척결’ 발언은 "현재 진행 중인 공안정국이 경제를 살리겠다고 대통령에 당선된 이명박 정부가 경제를 살리기는커녕 촛불항쟁으로 위기에 직면해 있는 사정을 정확히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진국을 향해 나가는 것은 친북좌익세력을 척결한다는 식의 구시대적, 이데올로기적 탄압이 아니라 사상과 양심, 표현의 자유 등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을 충실히 보장하는 것"이라고 이명박 대통령을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또 "경제가 추락을 거듭할수록 이명박 정부의 민주주의 압살은 더욱 노골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하며 "촛불 항쟁 이후에도 경제가 살아나지 않고 경제파탄 위기에 직면하자 낡은 국가보안법을 적용하며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 등을 타깃으로 신공안정국을 더욱 높여가고 있다"고 공안정국 조성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함께 박 대변인은 "민주노동당은 진보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5공 군사독재를 부활시키려는 이명박 정부의 신공안정국 조성에 강력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국가보안법을 반드시 역사의 뒤안길로 보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