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기갑 기소, 민주노동당 긴장
        2008년 09월 30일 11:55 오전

    Print Friendly

       
      ▲강기갑 대표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가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29일 검찰에 의해 기소되었다. 민주노동당은 검찰의 이번 기소를 “공안정국의 일환으로 진보진영에 대한 압박”으로 규정하는 한편 30일 저녁 변호사들과 회의를 갖는 등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강 대표 측은 이번 검찰의 기소가 지난 3월 8일 사천의 민주노동당 당원 결의대회에서 비당원이 참여한 가운데 강기갑 당시 후보가 총선에서의 지지를 호소했다며 이방호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 측에서 제기한 고소를 받아들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강 대표측 관계자는 "이 대통령의 친위세력 재결집 차원에서 강 대표와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를 걸고 늘어지는 것 같고 마침 이방호 전 후보도 ‘재선거를 하겠다’며 지역구를 다니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한 진보정치 자체에 대한 탄압이 맞물리면서 정치적 계산이 깔려 있다고 보인다"며 "검찰 조사과정에서도 강압적인 꿰맞추기 형식의 적절치 못한 점이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승흡 대변인도 30일 ‘공안탄압 저지 결의대회’에서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는 공안탄압의 일환”이라며 “표적수사를 통해 검찰이 당 대표와 당원들에게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고 이번 검찰조사 결과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노동당 내부는 “좀 더 두고보자”는 판단이지만 내심 이명박 정부에 의한 공안정국이 형성되는 가운데 강 대표가 “검찰의 억지논리”에 휘말려 "혹시나 잘못되지 않을까" 고민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당은 긴장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또 다른 당의 관계자는 “30일 저녁 강 대표가 변호사들과 함께 이번 기소의 내용과 무슨 의미인지 상의한 뒤 대응 방안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검찰은 강 대표 외에도 민주당 조정식 원내대변인, 한나라당 신성범 의원, 무소속 최욱철 의원을 기소했으며 ‘고양덕양갑’에서 심상정 진보신당 공동대표와 맞붙은 한나라당 손범규 의원 등 5명의 의원들은 불기소 처분됐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