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천연대 수사 김성호 첫 기획작품?"
        2008년 09월 29일 01:45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은 지난 27일 국가정보원과 검-경이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본부와 지방사무실, 간부 20여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 “전형적인 먼지털기 표적수사”라며 “6.15공동선언을 자체를 탄압한 것과 다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진보신당은 시대의 악법인 국가보안법 폐지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안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폐기 처분돼야 할 냉전시대의 유물인 국보법을 들이대며 8년간 공개적으로 ‘북한바로알기운동’을 펼쳐온 민간단체를 압수수색한 것은 전형적인 먼지털기 표적수사로 6.15 공동선언 그 자체를 탄압한 것”이라며 “오세철 연세대 명예교수 등 사노련 탄압에 이은 무리한 공안탄압 2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더욱이 국가인권위원회가 법 해석을 남용치 말라고 했던 고무찬양 규정 위반을 걸고 민간단체 표적수사를 펼쳐 시대착오적인 공안탄압의 망령이 되살아오는 듯했다”라며 “특히 국정원이 공개적으로 수사에 참여한 것을 우려하며 김성호 국정원장이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간첩 보안사범 수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힌 이후 ‘첫 작품’으로 ‘기획’한 사건이 아닌지 의심을 살 만 하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국정원과 검-경은 꿰맞추기식 표적수사로 공안정국을 조성해 공포정치를 이어나가려는 구시대적인 발상을 접어야 한다”며 “진보신당은 공안당국의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탄압에 분노하며,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아울러 시대의 악법, 국가보안법 폐지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