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공안탄압 저지 대책위' 결성
    2008년 09월 29일 12:00 오후

Print Friendly
   
  ▲촛불-공안탄압 저지 대책위원장으로 선임된 이영순 자통위원장
 

민주노동당이 이명박 정부의 전방위적 공안압박에 대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전면전을 선언했다.

민주노동당은 29일 열린 최고위원회를 통해 ‘이명박 정부의 촛불탄압, 공안탄압 저지를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하고 그 위원장으로 권영길 의원과 이영순 자주평화통일위원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승흡 대변인은 “지난 25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히더니, 26일에는 검찰과 법무부가 ‘상습 시위꾼 리스트’를 만들어 관리를 하겠다고 하고 심지어 유모차 부대까지 수사선상에 올라가고 있다”며 “대한민국에 민주주의가 말살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그러더니 27일에는 국정원과 검·경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통일운동단체인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사무실과 5개 지방조직 사무실, 공동대표 자택 등 25곳을 동시에 압수수색하며 역사의 시계바늘을 30년 전으로 되돌리는 민주주의의 말살 책동까지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이 공안정국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것은 촛불항쟁으로 표출된 민심이 아직까지 수습이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반증한다”며 “정부는 공안정국을 조성해 민주주의를 압살하며 국민들에게 칼끝을 겨누고 있을 때가 아니며 민주주의 말살 책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임된 이영순 자통위원장은 이번 실천연대 압수수색 등 최근 공안정국을 조성하는 일련의 사태에 대해 “이성을 잃은 촛불 복수극”으로 평가하며 “역사의 회귀이자 촛불을 든 국민들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노동당은 무차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이명박 정권의 촛불시민과 네티즌 탄압, 민주주의 압살에 대응해 ‘이명박 정부의 촛불탄압, 공안탄압 저지를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남북공동선언 실천연대’에 대한 무분별한 압수수색과 연행에 대해 진상조사단을 즉각 구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촛불탄압대책위원회’는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야당 및 야당 정치인들과도 연대해 국가보안법 탄압과 촛불탄압에 대한 총체적 대응을 모색하게 될 것”이라며 “네티즌 및 유모차 부대 탄압 등 촛불보복 수사에 대해 진상조사 등 전면적인 대응과 국가보안법을 무리하게 적용해 민주주의를 압살하는 사례에 대해서도 철저히 진상규명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동당은 30일, 오후 2시에 ‘촛불탄압, 공안탄압 저지를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장소는 “29일 중 따로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