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병국 의원, YTN 노조에 사과
    By mywank
        2008년 10월 02일 12:40 오후

    Print Friendly

    정병국 한나라당 의원(미디어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YTN이 사태를 풀어갈 능력이 없다고 판단되면, 재허가를 내주지 않을 수도 있다”는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2일 오전 YTN 노조의 항의를 받는 자리에서 자신의 발언을 공식 사과했다. 

    한겨레 기자에게 잘못 전달

    YTN 노조의 노종면 위원장은 정 의원의 사무실로 찾아가 그의 발언에 대해 조목조목 비판하고 반론을 제기한 항의 서한을 전달했으며, 이 자리에서 정 의원은 “그런 뜻에서 발언한 것이 아니다. 인터뷰 과정에서 제 얘기가 <한겨레> 기자에게 잘못 전달된 것 같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정병국 의원의 발언을 보도한 2일자 <한겨레>
     

    이어 정 의원은 “YTN 문제는 제 소관이 아니고, 정부가 개입할 문제도 아니다. YTN 노사갈등에 대해 국민들이 많이 걱정하시는데, 그 부분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던 것이지 제 의견은 아니다. 물의를 일으켜 유감스럽게 생각 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 위원장은 항의 서한에서 “오늘 아침 저는 눈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충격적인 신문 보도를 접했다” “YTN 노조원뿐만 아니라, 800여 YTN 전 직원들의 생존권에 대해 책임을 지고 있는 노조위원장으로서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해 냉정하게 따져 물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노조 "현실성 떨어지는 이야기"

    "이달 안에 방통위가 재허가를 내주지 않을 수 있다"는 정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노 위원장은 “여당 미디어특위 위원장이라는 자리에 계신 분이 방통위 소관 사항에 대해 하신 말씀은 실질적으로 방통위에 대한 압력 행사가 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심의 필수절차 등을 고려하면, 심의가 끝나는 시점은 12월로 예상되기 때문에 이달 안에 결정이 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심의기준 등을 들여다보면, YTN 재승인 거부가 얼마나 현실성이 떨어지는지 이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인방송이 노사갈등을 빚다 폐업을 한 전례도 있다"는 발언에 대해, 노 위원장은 “당시 방송위가 경인방송 재허가를 거부하는 결정을 했지만, 그 사유는 재정 악화와 대주주 약속이행 거부, 협찬 규정 위반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파업 투쟁이 아닌 ‘제작 투쟁’을 벌이며 처절하게 공정방송 사수를 외치는 YTN 노조의 행동이 결코 채널 재허가 문제나 폐업과는 연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구본홍씨는 공보특보 70여명 중 한 명이었을 뿐”이란 발언에 대해, 노 위원장은 “정권과 자본으로부터의 독립은 언론의 생명”이라며 ”70여명 가운데 한 명뿐 아니라, 7,000명 중 한명이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말했다.

    우리는 구본홍씨 개인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구본홍씨의 경우 예전의 사장 인선보다 훨씬 더 개선됐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YTN 노조는 구본홍 씨 개인을 반대하지 않지만, 그의 ‘특보 이력’을 반대하고 그가 ‘날치기 주총’이라는 불법 절차를 통해 선임된 과정을 반대 한다”고 강조했다.

    "어느 방송에서 항의 배지시위 장면이 보도 되냐"는 발언에 대해 노 위원장은 “시위 장면이 앵커 뒤로 노출되는 방송은 많고, 노조의 시위는 전적으로 YTN 노사의 문제이고, 방통위 심의 사항”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