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기갑호, 첫 중앙위 주요 논의 사항은?
        2008년 09월 26일 11:10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27일 강기갑호 출범 이후 첫 중앙위원회를 연다. 이번 중앙위에서는 무엇보다 내분 후유증을 털어내고 당과 멀어진 당원들은 물론 여전히 진보정당에 희망을 거는 탈당파들을 추슬러 지지세력을 회복하는 것이 급선무. 

       
      ▲ 지난 6월에 열린 민주노동당 중앙위원회 모습 (사진=진보정치)
     

    이번 중앙위가 내건 구호는 ‘민주노동당 휴면 당원을 깨워라, 위풍당당 운동, 민생희망 7대 프로젝트 의결, 하반기 MB정부 반격 재시동’이다. 원내 유일의 진보정당으로서 정책대안과 함께 당원들은 물론 국민들과 쌍방향 소통을 위한 디지털 정보망도 구축할 계획이다.

    당 조직체계 안정, 민생실현, 지방선거 승리

    처리해야 할 안건도 많다. 오병윤 당 사무총장, 이정희 정책위 의장과 진보정치연구소 이사장 등에 대한 인준 절차도 밟는다. 그러나 진보정치연구소 이사장은 중앙위 하루 전까지도 베일에 가려져 있어 누가 선임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노당 관계자는 "당대표와 최고위원간 의견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중앙위 전에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를 거쳐 내정자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올 하반기 사업심의에 대한 논의와 의결도 이뤄진다.

    민노당 하반기 사업의 중심기조는 △당조직 체계의 안정 및 당원의 참여, 역동성 확보 △이명박 정부의 공안탄압, 민주주의 말살, 반서민 공세에 대한 대응 △1% 특권을 위한 정책에 대응하는 주도적인 민생실현 사업 전개 △2010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기초토대 마련 △대중운동에 복무하는 의정활동 대안 마련이다.

    이에 따라 민노당은 비정규직 차별금지 등 ‘민생희망 7대 프로젝트’를 통해 이명박 정부의 ‘막가파식 국정운영’에 맞서겠다는 입장이다. 민노당이 내놓은 주요사업을 보면 △비정규직 1년 평가와 실태조사를 위한 국회 ‘비정규직 실태조사단’ 구성 등 비정규직 차별해소 △원자재납품가연동제 실시 △KIKO 피해자 조직 등 중소기업 살리기 위한 대안 마련 등이다.

    또 민노당은 농민생존권실현 8대 입법과제, 대학등록금인하 5대 입법, 공공요금 동결, 서민주거안정을 위한 전월세 인상률 상한제 도입 등에 대한 방안도 심의·의결할 계획이다.

    강기갑 당 대표는 추석연휴 전 국회에서 ‘추석맞이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이명박 정부의 1% 재벌특권 경제정책을 막고 민주민권수호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경제위기 탈출을 위한 7대 해법’과 ‘민권수호 5대 해법’을 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10위원회 준비에 관심

    이와 함께 민노당은 오는 2010년 지방선거를 앞둬 2010위원회 출범과 함께 쌍방향 소통을 위한 인터넷 미디어 강화, 디지털 정당으로 변화하기 위해 온라인 방송국 개설, 진보포털 구축사업 등 가칭 ‘진보포럼’을 개설할 예정이며 진보지식 대백과, 진보인물 대백과 신설 등 진보역사에 대한 정보제공도 구상하고 있다.

    이외에도 교육연수사업 강화를 위해 진보시민대학과 대학생 정치박람회, 진보교재 발간 등도 준비 중이다. 민노당은 또한 당원들의 활동 참여를 높이기 위해 휴면 당원들에게 당비를 탕감해주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민노당 3차 중앙위는 27일 오후 2시 서울관악구민회관에서 열린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