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권, 4.3항쟁 '색깔공격' 연일 게거품
        2008년 09월 22일 03:30 오후

    Print Friendly

       
     
     

    제주 4.3항쟁에 대한 왜곡된 주장이 국방부에 이어 한나라당까지 연일 이어지면서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한나라당 임해규 의원은 22일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제주4.3항쟁은) 남로당 좌익이 제주도에서 경찰서를 습격해 남한 단독정부수립 등에 대한 저항의 성격이며 게릴라전을 했던 것이 역사적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같은 당 나경원 의원이 교과서포럼의 요구에 따라 10월중 교육과학기술부와 당정실무협의회를 갖고 (제주4.3을 포함)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으라는 요구가 있을 것이며 ‘교과서위원회 구성과 전면 개정안 제출할 것’이라는 주장에 이은 것이다.

    총리실 산하 4.3위원회도 부정

    임 의원은 국회 교과위의 한나라당 간사이며 나 의원은 교육정책 등을 담당하는 한나라당 제6정책조정위 위원장이다.

    임 의원은 이와 함께 4.3에 대한 진상규명 작업을 벌여온 국무총리실 산하 제주 4.3위원회에 대해서도 "사실 이해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듣고 피해를 가리는 위원회였지 역사를 드러내고 정확하게 사실규명을 하는 위원회는 아니었다"고 말하는 등 4.3의 실체적 진실규명활동을 벌여온 4.3위원회마저 부정하고 나섰다. 

    4.3위원회(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는 ‘제주4·3사건의 진상 규명과 관련 희생자, 유족들의 명예회복으로 인권신장과 민주발전 및 국민화합을 위해 지난 2000년 8월28일 설립,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고 있다.

    국방부에 이어 한나라당의 이같은 노골적 역사왜곡 시도의 첫 주자는 참여정부 당시 국방장관을 역임했던 김장수 의원. 김 의원은 지난 21일 "참여정부 때에도 4.3사건 평가에 대해 좌편향이라며 재평가를 공식요구했다"며 "국방부가 4.3사건 평가가 좌익 성향 위주로 돼 있다는 판단에 따라 객관적인 평가가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공문을 올해 초 제주4.3위원회에 보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의원이 이같은 공문을 발송한 시기는 대선이 끝나고 총선을 앞둔 지난 2월22일.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일 위원장에게 남측인사로는 유일하게 허리를 굽히지 않아 ‘꼿꼿장수’로 이름을 날렸으나 4월 총선에서 한나라당과 민주당에서 ‘비례 1순위’ 러브콜을 제안받아 ‘양다리를 걸쳤던’ 시기였다.

    더욱이 대통령직 인수위가 제주4.3위원회를 포함 14개 과거사위원회 정리 입장을 밝힌 것이 1월이었고 김 의원이 장관퇴임을 불과 열흘도 채 남지 않았던 점을 감안하면 공문발송은 다분히 한나라당을 향한 김 의원의 ‘정치적 행동’이라는 해석이다.

    꼿꼿 장수의 양다리

    한편 임해규 의원과 나란히 라디오 방송에 출연했던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한나라당의 이같은 우편향적 역사인식에 대해 "정부가 제주도민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한 것인데, 이 논쟁을 또 촉발시키는 것은 제주도민들과 3만여 명의 무고한 양민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역사라는 것이 관점에 따라 차이도 있지만 한나라당 주장대로 정권이 바뀌면 교과서도 바뀌어야 한다는 게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임 의원은 "이 문제는 국방부에서 문제를 제기한 것이며 우리 정부의 공식 입장도 아니"라고 한발 물러서면서도 "(그러나) 군 나름대로 작전활동을 정당하게 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평가하지 않고 또 다른 일방만 얘기하면 되겠느냐는 차원에서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