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대의원대회 또 성원부족 무산
    2012년 03월 22일 04:37 오후

Print Friendly

22일 오후 2시 양천구 구민회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임시 대의원대회는 참석 대의원 수가 정족수에 턱없이 부족해 열리지도 못했다. 이날 참석한 대의원은 모두 251명으로 의사 정족수인 과반수 417명에 훨씬 못 미치는 참석률이었다. 재적 대의원은 823명이다. 특히 이번 임시대의원대회는 재적 대의원 311명이 회의 개최 요구안에 연서명을 한 결과 만들어진 자리였음에도 참석 대의원이 서명 대의원 수에도 못 미쳤다.   

이날 대의원대회에서는 지난 1월 31일 열린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역시 의사정족수 미달로 회의가 유회되면서 논의되지 못했던 4·11 총선 선거방침이 단독 안건으로 상정돼 집중 논의할 예정이었다.

회의에 제출된 안건에는 "신자유주의 세력인 국민참여당과 통합한 통합진보당은 노동자 중심의 정당이 아니므로, 민주노총의 조직적 지지 대상이 아니다"라는 내용과 함께 △민주노총의 정책요구 실현에 동의하고 노동자 계급 정치세력화 원칙에 입각해 활동하는 모든 정당 및 정치세력과의 연대와 협력 △무원칙한 반MB 야권연대가 아닌 노동자 정치세력화 지향과 민주노총의 정책요구를 기준으로 이를 실현할 수 있는 후보에 대한 지지와 연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민주노총 김영훈 위원장은 “많은 대의원들이 임시대의원대회에 참석했지만 정족수 미달로 개회사조차 하지 못하게 되어서 유감”이라며 “오늘 발의된 안건의 내용을 중집 회의에서 검토하여 충분히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장에 참석한 한 대의원은 정족수 미달로 임시대의원대회가 무산되자 “무능한 지도부 총사퇴하라”는 구호를 외쳤으며, 한편에서는 욕설과 고성이 터져나오는 등 4.11 총선 방침과 정치 방침을 놓고 민주노총의 내부 갈등이 깊어지고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