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C 기자들 제작거부…노조 총파업 임박
    By
        2012년 01월 18일 01:25 오후

    Print Friendly

    MBC가 김재철 사장 만 2년 째를 맞으며 최대의 격랑에 휩싸이고 있다.

    기자들은 편파보도의 책임자 보도본부장·보도국장 사퇴촉구에 이어 제작거부 절차에 들어갔고, MBC 노동조합(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본부장 정영하)은 김재철 사장 퇴진을 위한 총파업 찬반투표에 들어간다. 지난 2010년 총파업 이후 경영진과 구성원의 전면전이 벌어질 기세다.

    MBC 노조는 설연휴가 끝나는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총파업 찬반투표에 돌입한다고 17일 밝혔다. 부재자투표는 19일부터 실시한다. MBC 노조는 이와 함께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조합원 580명을 상대로 벌인 설문조사에서 ‘김재철 사장 잔류에 반대’가 93.5%, ‘사장 퇴진투쟁 찬성’ 87.7%가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MBC의 위기 여부에 대해 ‘위기’라는 응답이 95.2%였고, 김재철 사장을 반대하는 이유가 MBC 뉴스와 시사프로그램 공정성 훼손 때문이라는 응답은 무려 98.5%에 달했다. 또한 위기의 내용과 관련해 보도분야의 경우 ‘사회갈등 현안 외면과 아이템 연성화’가 70.8%였고, ‘친정부 보도태도로 뉴스신뢰도 약화’가 66.9%였다.(복수응답)

       
      ▲MBC 기자들이 지난 11일부터 연일 MBC 로비와 보도국에서 편파보도의 책임을 물어 보도본부장과 보도국장 사퇴를 촉구하며 시위를 펼치고 있다. ⓒMBC 기자회 

    정영하 MBC 노조위원장은 18일자로 발행된 특보에서 “조합원 93.5%가 김재철 사장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나온 것은 전무후무할 기록”이라며 “편파보도로 일관해 전례없는 신뢰성의 위기에 직면했다”고 분개했다. 정 위원장은 “나꼼수와 같은 대안 매체를 대세로 키워준 것은 왜곡된 MBC 보도, 할 말 못하는 MBC 그자체”라며 “이제는 인내의 한계에 이르렀다. 김재철 사장 축출 종결투쟁 뿐”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MBC 기자들도 제작거부 절차에 돌입했다. MBC는 17일 두 본부장 불신임투표 등을 주도해 사규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박성호 기자회장(전 <뉴스투데이> 앵커)과 양동암 영상기자회장(카메라기자)에 대한 인사위원회 개최를 17일 강행했다. 이에 따라 MBC 기자들은 이날 밤 긴급 총회를 열어 18~19일 양일간 제작거부 찬반투표를 실시하기로 해 2년 여 만의 제작거부가 현실화될 전망이다.

    MBC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박 회장과 양 회장 징계를 위한 인사위원회를 열었으나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정회했다고 MBC 기자회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을 맡고 있는 최형문 기자가 전했다.

    MBC 기자회 비대위는 이날 인사위가 개최된 것에 대해 MBC 경영진이 기자들의 요구를 수용할 뜻이 없는 것으로 보고 제작거부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다. 다만, 제작거부 돌입 시점은 논의중이다. 제작거부 참가 인원은 현재 27기(1985년 입사) 부장급 기자들까지 동참할 뜻을 밝힌 바 있어 모두 140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형문 MBC 기자 비대위 대변인은 “불신임투표를 실시해 공개한 것은 지난 1년 간 MBC 뉴스에 대해 우리 스스로 문제점을 공유하고 책임자에 대한 용퇴를 요청하는 수준이었던 데 반해 제작거부에 들어간다는 것은 책임자 퇴진투쟁을 벌이겠다는 것”이라며 “이는 이런 식의 똑같은 뉴스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결의이자, 카메라와 마이크를 놓음으로써 사표 외에 최후의 수단을 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진숙 MBC 홍보국장은 “박성호 기자회장과 양동암 영상기자회장 징계 여부에 대해서는 인사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MBC는 지난 1년 간 편파뉴스와 불공정 보도를 해왔다는 기자들의 비판에 대해 16일자로 발행한 ‘MBC특보2호’에서 “기자들이 뉴스 편집방향의 공정성을 논하는 만큼 왜 MBC에 특종이 없었는지도 심각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기자책임론’을 강조했다. MBC는 이어 “기자들이 불공정한 사례로 언급한 뉴스에 ‘편파’ ‘축소’ ‘불공정’ ‘홀대’ 등의 평가가 붙어있다”며 “어떤 보도책임자가 외부의 누구로부터, 어떤 압력을 받아 불공정보도를 했는지 증거를 제시해야 하며, 제시못하면 심각한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고 반박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