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짧지만 따뜻했던 퇴임 이후 날들
        2012년 01월 14일 06:03 오후

    Print Friendly
       
      ▲책 표지. 

    2008년 2월 25일 노무현 전 대통령은 후임 대통령 취임식 참석 후 곧장 고향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로 향했다. 봉하마을에는 역대 처음으로 고향에 둥지를 마련하는 전직 대통령을 환영하는 1만여 인파가 종일 북적거렸다.

    이렇게 고향에 내려온 전직 대통령의 일상과 퇴임 후 꿈꾸었던 일들이 한 권의 책으로 묶였다. 『봉하일기』(노무현 외 지음, 김경수 엮음, 부키, 14800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쓴 글과 마을을 찾은 방문객들에게 전한 인사말, 비서진들이 작성한 일기 등 32편의 글을 담아 밀짚모자가 유난히 잘 어울리던 전직 대통령이 봉하에서 보낸 나날을 오롯이 독자들에게 전한다.

    이 책은 짧지만 따뜻했던 봄날에 관한 이야기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그를 추모하고 회고하는 책은 많이 나왔다. 그러나 『봉하일기』는 때로 비감하거나 안타까운 정을 담은 여러 책들과는 결이 조금 다르다. 이 안에는 따스하고 정겨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드는 추억이 풍부하다.

    전직 대통령에게도, 청와대에서 함께 일했던 비서진들에게도 귀향한 대통령을 찾는 방문객들의 발길은 예상 밖의 일이었다. 매일 수천 명의 인파가 봉하를 찾았다. 막 완공한 대통령 사저는 아직 손볼 곳이 많았고 채 짐도 풀지 못한 상태였는데 전국에서 모여든 방문객들은 손나팔을 만들어 "대통령님 나와 주세요"를 외쳤다.

    방문객들의 외침은 아침 일찍부터 저녁 늦게까지 계속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 소리에 놀라 현관에 나가 한 번씩 손을 흔들기도 했고, 많은 사람이 모여 있으면 사저 밖으로 나가 인사를 하고 들어왔다. 언제 나오시느냐는 문의가 많아 사저 앞에 별도 공지문까지 붙였다. 결국 며칠 지나지 않아 방문객 인사가 전직 대통령의 주요 일정이 되었다.

    비서관들은 이런 모습을 주제나 소재별로 정리해서 알릴 필요가 있겠다 싶었다. 역사적 기록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보았다. 이것이 1~2주일에 한 번씩 전직 비서진들이 작성하는 봉하일기의 시작이었다. 이후 봉하일기는 인터넷 공간에서 봉하 소식을 알리면서 퇴임한 대통령과 시민들의 소통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이 책은 또 가장 가까운 곳에서 인간 노무현을 지켜본 이들의 추억담이기도 하다. 마지막 순간까지 전직 대통령 곁을 지킨 비서진들의 일기가 내용의 절반을 차지한다.

    그러나 전직 대통령의 행복한 봄날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2,640마리의 오리 농군들과 함께 일군 봉하 오리쌀 수확 소식을 전한 열여섯 번째 일기를 끝으로 봉하일기는 긴 겨울잠에 들어가야 했다.

                                                      * * *

    지은이 

    노무현 / 대한민국 제16대 대통령
    김경수 / 청와대 전 연설기획비서관
    김상철 / 청와대 전 홍보수석실 행정관
    김종민 / 청와대 전 국정홍보비서관
    백승권 / 청와대 전 홍보수석실 행정관
    신미희 / 청와대 전 홍보수석실 행정관
    안영배 / 전 국정홍보처 차장
    양정철 / 청와대 전 홍보기획비서관
    윤태영 / 청와대 전 대변인
    이창섭 / 청와대 전 홍보수석실 행정관
    정구철 / 청와대 전 국내언론비서관
    조기숙 / 청와대 전 홍보수석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