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백50명 상경노숙 도심 누빈다
        2012년 01월 11일 07:51 오전

    Print Friendly

    금속노조(위원장 박상철)가 11일부터 사흘 동안 서울 곳곳에서 불법파견 비정규 노동자 정규직화와 정리해고 문제해결 등을 사회여론화하는 이른바 ‘공동행동’ 행사를 펼친다. 금속노조의 이번 ‘공동행동’ 투쟁에는 현대차 비정규 노동자와 전국의 해고 등으로 고통 받고 있는 노동자 350여 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공동행동’ 첫 일정으로 11일 낮 2시 서울 논현동 영풍그룹 본사 앞에서 그룹계열사인 시그네틱스에서 자행된 정리해고를 규탄하는 집회를 연다. 시그네틱스분회(분회장 윤민례)에 따르면 영풍그룹은 소사장제와 그룹계열사 전체를 비정규직화 하기 위해 정리해고를 밀어붙여 비난을 사고 있다.

    이어 금속노조는 같은 날 낮 4시 현대기아차그룹 본사가 위치한 서울 양재동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이 집회에서 노조는 현대차그룹의 유성기업 등 부품사 노조활동에 대한 지배개입을 규탄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 집회를 통해 노조는 불법파견 간접고용을 ‘고집’하고 있는 현대차그룹 규탄도 병행한다.

    12일 오전 11시에는 서초동 법원 앞에서 불법파견 노동자 집단소송과 콜트악기-콜텍 위장폐업에 대해 신속하고 공정한 판결을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 금속노조는 대법판결에도 불구하고 정규직화를 거부하는 가운데 해고와 징계 등으로 비정규 노동자를 오히려 탄압하는 현대차그룹 총수 정몽구 회장 구속 처벌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같은 날 노조는 낮 1시 서울 충정로 풍산그룹 본사로 이동해 부산 풍산마이크로텍지회가 진행 중인 정리해고 철회 투쟁을 지원하는 집회를 진행한다. 이어 낮 4시 ‘공동행동’ 참가자들은 인천 부평으로 이동해 대우자동차판매 본사에서 오랜기간 농성을 벌이며 정리해고 철회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이들을 지원하는 집회도 연다. 이어 마지막 날인 13일 아침 11시 서울 역삼동 쌍용차 마힌드라 서울사무소 앞에서 쌍용차 해고노동자 복직촉구를 위한 결의대회 및 ‘공동행동’ 행사 마무리 집회를 연다.

    특히 금속노조의 이번 ‘공동행동’ 투쟁에 참가하는 노동자 350여 명은 11일 첫날과 이튿날 밤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그룹 본사 앞에서 노숙농성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이틀 동안 노조는 저녁 7시 그곳에서 문화제도 개최한다.

    * 이 기사는 금속노조 인터넷 기관지 ‘금속노동자’(www.ilabor.org)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