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디도스 공격사건 특검 도입 필요
        2012년 01월 06일 05:29 오후

    Print Friendly

    검찰 특별수사팀은 6일 ‘10.26 선관위 디도스 공격 사건’은 박희태 국회의장 전 비서 김모씨와 최구식 의원 전 비서 공모씨가 오랜 기간 공모, 사전계획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경찰이 발표한 선관위 디도스 공격이 공모씨가 우발적으로 저지른 단독범행이라는 수사결과를 정반대로 뒤짚는 수사 결과이다. 하지만 검찰은 10.26 선관위 디도스 공격 사건과 관련해 꾸준히 제기된 ‘윗선 개입 의혹’과 선관위 내부 공모설에 대해서는 사실로 확인할 수 있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디도스 국민검증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준석 비대위원도 발표 직후 본지와 통화에서 "경찰이나 검찰이 수사를 잘했다 못했다를 따질 수는 없다"며 "하지만 지금의 검찰수사 결과가 국민들을 만족시킬 수 없는 만큼 가능하다면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조사 결과 발표 직후 트위터에 올린 “특검은 무조건 수용하고, 시민들의 기대에 맞도록 특별검사진 구성도 야당의 주장에 대해서 안이 나오는 대로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나라당 비대위는 국민검증위 보고를 받은 후 향후 방침을 결정키로 한 만큼 비대위가 특검 도입을 요청할 것인지 주목된다.

    민주통합당 김유정 대변인은 "애들도 믿지 않은 내용"이라며 "최구식 의원의 수행비서 공모씨가 말한 ‘알만한 이름 석자’도 밝히지 못한 데다 윗선의 개입은 없고 비서들이 공모해서 저지른 일이라고 하니 검찰은 수사를 한 것인가 국민을 조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통합진보당 천호선 대변인도 "검찰이 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렸다"며 "검찰의 박약한 수사의지를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보복수사하던 때의 살기등등한 태도와 비교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천 대변인은 "선관위 디도스 공격은 국민을 직접 대상으로 한 극악한 선거 범죄"라며 "올해 총선이 있기 전에 진실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을 응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보신당 박은지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검찰이 도저히 자를 수 없는 꼬리를 자르겠다고 나섰다"며  "투표율을 낮추기 위해 선관위 홈페이지를 공격하는 어마어마한 투표부정 사건을 비서 몇명의 공모에 의한 것이라고 결론짓다니, 삼척동자도 믿지 않을 일"이라고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박 부대변인은 "검찰은 당연히도 지금이라도 사건에 대한 수사를 더욱 확대해야 한다"며 "간큰 비서들의 과도한 한나라당에 대한 충성이라 매듭짓고 싶겠지만 이로 인해 국민의 의혹과 집권여당에 대한 불신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