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대기업 채용 전년 대비 2.1% 감소
        2012년 01월 04일 10:21 오전

    Print Friendly

    올해 경제 전망이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오면서, 이에 따라 국내 주요 대기업들의 채용 전망도 지난해에 비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공기업을 제외한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조사에 응한 284개사를 대상으로 ‘2012년 4년대졸 정규 신입직 채용 현황’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79.2%(225개사)가 올해 채용 계획을 확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대졸 신규 공채를 진행하는 기업은 63.0%(179개사)였으며, 16.2%(46개사)는 채용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직까지 채용진행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기업도 20.8%(59개사)로 이들 기업들이 채용을 확정할 경우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 보면 식음료/외식업이 조사기업 중 88.2%가 올해 대졸 공채를 진행한다고 응답해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유통/무역업(84.6%) △자동차/운수업(68.9%) △조선/중공업(63.6%) 등도 타 업종에 비해 올해 공채를 진행하는 기업들이 많았다.

    반면, △석유/화학업종은 31.0%가 올해 대졸 신입직 채용이 아예 없을 것이라고 밝혔으며, △전기/전자/IT업(25.9%) △건설업(23.8%) △기계/철강업(20.0%) 등도 올해 신입 공채를 진행하지 않는 기업들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특히, 이번 년도에 채용을 확정한 기업(225개사)의 대졸 신입직 채용인원은 총 25,728명으로 지난해 채용한 규모(26,275명)보다 2.1% 감소할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운수업종이 전년 대비 4.9% 증가할 것으로 보여 가장 높았으며, △금융업(2.6%) △유통/무역업(2.5%) △식음료/외식업(2.2%)이 지난해에 비해 신입 공채 인력을 늘릴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 △조선/중공업(-4.1%) △전기/전자/IT업(-4.3%) △석유/화학업(-4.8%)은 전년 대비 4%정도 채용을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며, △제조업(-8.0%) △기계/철강업(-8.2%) △서비스업(-10.0%) △건설업(-11.4%)도 전년 대비 채용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올 하반기 대졸 신입직 인력 채용 규모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는 △자동차/운수업종으로 총 5,279명이 예상되며, 다음으로 △전기/전자/IT업(4,048명) △유통/무역업(2,670명) △제조업(2,514명) △금융업(2,440명) △조선/중공업(2,100명) △식음료/외식업(1,850명) △건설업(1,590명) △석유/화학업(1,182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