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인력 구조조정 반발
    2011년 12월 22일 10:46 오전

Print Friendly

최근 통합진보당 사무총국 인원 규모가  85명으로 확정됨에 따라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 새진보 통합연대 세 개 조직의 기존 인원에 대한 ‘정리’가 불가피하게 됐으며, 민주노동당이 21일 정리 대상 명단을 통보하면서 해당 당직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3개 조직이 합의한 인원 85명 가운데 민주노동당 몫이 51명(60%)으로 가장 많고, 이어 국민참여당 23명(27.1%), 새진보 통합연대가 각각 11명(12.9%)씩 배당됐다. 이 기준에 따르면 민주노동당의 경우 기존 당직자 가운데 20여 명이 당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다. 국민참여당은 현재 상근 인력이 30명으로 7명 정도가 정리돼야 할 처지다.

민주노동당의 한 당직자는 21일 당 홈페이지 게시판에 ‘통합진보당 당직자 인선… 할 말이 없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오늘 사무총장이 그동안 일했던 당직자들과 면담을 통해 통합진보당의 당직자로 일할 수 있는 건지, 없는 것인지를 통보하는 절차를 가졌다"며 "정말 이런 방식으로 사람들을, 동지들을 대상으로 일자리를 주거나, 박탈해야 하는 것인지 내 진보적인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와 관련해 아이디 ‘김소망’ 당원은 "2008년 민주당에서 총선 패배 이후 당직자를 해고했을 때, 서울 행정법원에서는 이 정리해고가 부당하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라며 "민주당만도 못한 당은 되지는 맙시다"라고 분노를 표했다. ‘우리지금만나’라는 아이디의 당원도 "도대체 해고의 기준이 뭔가요? 사무총장님은 해고의 기준과 사유를 정확히 공개하시죠."라며 당직자 해고 통보에 대한 당내 반발이 만만치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2004년 개정된 정당법에 따르면 중앙당은 유급 상근자를 100명까지 둘 수 있다. 통합 이전 3개 조직의 상근 당직자 규모는 130명을 넘어섰으며, 이에 다라 모두 50명 안팎의 인원에 대한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