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조의 표명…김대중 전 대통령 유족 등 조문 허용
    2011년 12월 20일 05:06 오후

Print Friendly

정부는 20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과 관련 조의를 표하고, 민간인 조문단은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외교안보장관회의에서 결정된 ‘정부 담화문’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담화문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한다"면서 "북한이 조속히 안정을 되찾아 남북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와 함께 "정부는 조문단을 안 보내기로 했다"고 했으나 "김대중 전 대통령과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유족에 대해서는 북측의 조문에 대한 답례로 방북 조문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또 "북한이 애도 기간에 있는 점을 감안해 12월 23일로 예정했던 전방지역 성탄 트리 점등을 금년에는 유보하도록 교계에 권유하기로 했다"며 "국민 어려분께서는 현재의 북한 상황과 관련해 의연하게 대처하면서 정부 방침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