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관위 디도스 공격, 1억 돈거래 있었다
        2011년 12월 14일 02:40 오후

    Print Friendly

    10·26재보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과 관련, 박희태 국회의장 전 비서인 김모(30)씨와 최구식 한나라당 의원 전 비서인 공모(27·구속)씨, 디도스 공격 실행자인 강모(26·구속)씨 사이에 금전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14일 <뉴시스>에 따르면 김모씨가 디도스 공격 며칠 전에 구속된 공모씨에게 1천만원을 송금한 사실이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으며, 지난 11월 중순경에도 김씨는 강씨가 운영하는 법인계좌로 9000만원을 입금한 사실을 경찰이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0월 21일 공씨의 계좌로 1000만원을 송금했으며, 이 돈은 다시 10월 31일 공씨 계좌에서 디도스 공격 실행자인 강씨 계좌로 다시 입금됐다. 강씨는 이 돈으로 소속 직원 7명에게 봉급을 지급했다. 공씨는 가계 자금으로 김씨에게 돈을 빌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또 김씨는 범행 이후인 지난달 11일 구속된 강씨가 운영하는 업체의 계좌로 9000만원을 송금했으며 다음날 12일 강씨의 계좌를 통해 도박사이트 입금계좌로 흘러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하지만 경찰 관계자는 "계좌추적으로 디도스 공격을 전후한 시기에 김씨와 공씨가 강씨에게 총 1억여원의 돈을 전달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도 "이들 사이에 오고간 돈은 개인적인 금전거래로 디도스 공격과의 연관성을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노회찬 대변인은 이와 관련 "경찰수사는 국회의장 비서관의 가담 사실을 밝히지 못했고, 청와대 비서실 행정관의 연루 사실도 은폐하기 급급했다. 통장을 들여다보고도 범행에 필수적인 금전거래를 밝히지 못했다."다며 "진실을 밝히는 수사를 한 것이 아니라 사실관계를 덮는 공사를 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노 대변인은 또 "이명박 대통령 비서실의 행정관과 박희태 국회의장 비서실의 비서관 그리고 한나라당 시장후보 선거본부 홍보책임자의 보좌관이 관련된 사실만으로도 이 사건에 대한 국민적 의혹은 깊고 크다."고 강조했다.

    노 대변인은 이어 "이제 공은 검찰로 넘어갔다"며 "검찰 수사가 경찰이 차린 밥상에 반찬 한두 가지 더 얹는 것으로 귀결된다면 특검도입은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검찰의 명운을 건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