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 7번 조윤숙 후보 "사퇴 못한다"
    2012년 05월 21일 11:00 오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 장애인 비례후보 7번 조윤숙 후보는 21일 “경쟁명부지만 엄연히 전략적 명부이기도 한 장애명부 선거를 부정으로 규정한 작금의 상황은 장애인 모두를 결코 설득할 수 없”다며 사실상 사퇴를 거부했다.

조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총체적 부정, 부실로 스스로를 낙인찍은 진상조사보고서에 대한 명명백백한 진실규명이 먼저이며 그 후 혁신의 과정에서 필요한 희생은 사퇴를 포함해 무엇이든 받아들일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진상 재조사를 통해 모두가 납득할 만한 진실 공유와 모두가 함께할 수 있는 합의 없이 상황 논리에 떠밀려 사퇴권고를 받고 출당까지 거론되는 상황은 도저히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가 사퇴를 거부함에 따라 법적으로는 그가 비례후보 1번인 윤금순 후보사퇴로 의원직을 승계할 수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