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대변인 되다
    2011년 12월 09일 09:29 오전

Print Friendly

노회찬 새진보 통합연대 전 대표가 통합진보당 신임 대변인으로 선임돼 눈길을 끌고 있다. 심상정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9일 국회 본관 통합진보당 사무실에서 열린 첫 대표단 회의 자리에 참석해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이로써 통합진보당은 노회찬, 우위영, 천호선 3인의 공동 대변인 체제가 됐다.

심삼정 공동대표는 "조선에서 가장 검을 잘 다루는 사람을 ‘조선제일검’이라 불렀다면 노회찬 대표는 말을 제일 잘 다루는 조선제일언"이라고 소개했다. 심 대표는 이어 "최장수인 우위영 대변인과 청와대 최고 모범 대변인 출신 천호선 대변인 그리고 노회찬 대변인으로 구성된 최고의 대변인단을 두게 됐다"고 말했다.

의외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노회찬 전 대표의 대변인 선임은 유시민 공동대표가 강력하게 제안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신임 대변인은 <레디앙>과 통화에서 "독일 녹색당의 경우 당 대표와 대변인을 겸직했던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유시민 대표가 통합진보당 대변인으로 나설 것을 권유했다"며 "아직 당으로부터 공식 통보를 받은 것은 없지만 백의종군한다는 각오로 대변인 업무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조선제일언이라는 소개는 과분한 칭찬으로 국민들의 마음을 잘 읽는 대변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