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과 시민통합당, 통합 합의
        2011년 12월 07일 03:4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당과의 통합 논의를 진행 중이던 혁신과 통합이 7일 오후 시민통합당이란 명칭으로 창당대회를 열어 당의 꼴을 갖추고 공식 출범한 가운데, 민주당과 시민통합당 대표자들은 창당대회에 앞서 회동을 갖고 합당을 위한 수임기구 구성에 합의했다.

    양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그 동안 쟁점이 돼왔던 통합정당 지도부 구성 방안과 관련 국민개방형 경선을 통해 선출키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합의 내용은 민주당의 통합협상위원회에서 의결된 내용으로 민주당 의원총회를 통해 확정됐다. 이에 대해 시민통합당의 지도부가 동의를 하는 형식으로 양당의 통합 논의가 합의에 이른 것이다. 

    양당의 수임기구 위원은 민주당 7인, 시민통합당 7인과 한국노총 2인 등 모두 16인으로 구성키로 했다. 양당 대변인은 또 "이날 합의에서 합당 후 지도부 구성과 내년 총선 출마와 관련하여 어떠한 지분 거래 없이 통합이 성사되었다"고 강조했으며, "세부적인 통합 절차는 수임기구를 통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민주당의 통합협상위원회 위원인 박양수, 염동연 전 의원은 민주당의 이 같은 통합에 대한 합의가 당헌 위반이라며  성명을 발표하는 등 민주당 독자 전당대회 개최론자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중이다.

    이에 앞서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시민통합당 지도부와 만난 자리에서 "민주주의의 기본을 짓밟는 정치, 민생은 외면하고 대기업과 재벌에만 편중되는 정치, 남북평화를 깨고 대결과 갈등으로 치솟는 것들을 씻어내고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서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를 해야 하고 이를 위해 야권통합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통합당의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우리 정당들도 기존의 정당운영 방식과 달리 새로운 소통방식을 갖는 정당운영, 정책토론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시민들이 정당 활동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정당을 만드는 것이 이번 일의 큰 성과였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