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과 MB는 답하라” 태안 주민들 ‘상경 투쟁’
    By
        2011년 12월 07일 07:30 오전

    Print Friendly

    태안 주민들 수천 명이 태안기름유출사고 4년째를 맞아 삼성과 정부에 적극적인 보상과 복구를 촉구하는 상경 집회를 열기로 했다.

    태안기름유출사고의 피해지역인 충남, 전북, 전남 지역 10개 시·군의 연합체인 서해안유류피해민연합회는 7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서초구 삼성 본관 앞과 과천 정부청사 앞에서 동시에 태안기름유출사고 서해안유류피해민 삼성·대정부 총궐기대회를 열 예정이다.

    피해 주민 1000여 명이 삼성전자 앞에서, 피해주민 6100여 명이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약 4시간 동안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다. 연합회측은 “삼성전자 본관 앞에서 처음 1000여 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준비하고 있어 피해 주민들과 삼성측의 충돌도 예상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해안유류피해민연합회는 ‘삼성과 정부는 15만 피해민들의 피맺힌 외침에 답하라’는 결의문을 발표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하루 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은 태안기름유출사고피해지역 주민 3천 7백여명이 지난 2008년 1월23일 서울역 광장에서 ‘조속한 특별법 제정과 삼성 무한책임 촉구대회’를 열었다.(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연합회측은 “삼성중공업 기름유출사고의 제일 책임은 삼성중공업 크레인선에 있으며, 지역 협력기금 1000억 원을 내놓고 자신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괴변으로 4년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삼성의 부도덕을 규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사고 이후 모든 것을 잃은 피해어민 4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상황 역시 삼성의 무책임과 정부의 무관심으로 발생했다고 발표할 것”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도 이날 논평에서 “유류피해주민 지원법에 따라 국제기금의 사정과 별도로 국내 법원에서 피해에 대해 인정받게 되면 정부가 보상하게 되어있지만 대다수의 피해 배상을 받지 못하고 있는 피해주민들은 내년 말부터 시작되는 사정 재판과 민사 재판, 정부 보상에 이르기까지 오랜 시일을 감내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며 “삼성과 정부는 아픔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주민들에 대한 보상과 해양생태계 복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태안의 유류 피해 신고건수 7만 3255건(1조 2849억 원) 가운데 국제유류오염보상기금(IOPC)에서 인정한 것은 2만 783건이며 보상금이 지급된 건수는 1만4781건(391억 원)으로 3%에 불과했다.

    또 전체 수산업 종사 피해자의 신고 건수의 85%를 차지하는 맨손어업 주민의 피해 신고 건수는 4만9377건(3806억 원)에 달하지만 인정 건수는 1만6976건수(140억원), 지급액은 92억 원에 그치는 상황이다. 비수산 분야의 경우 전체 1만 5137건의 피해신고 가운데 인정건수는 2132건으로 기각률이 86%에 달한다.

    현재 삼성은 1000억 원의 지역협력 기금 외에는 지원이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