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희망 텐트촌 강제 철거
    By
        2011년 12월 08일 11:11 오전

    Print Friendly

    쌍용차 정리해고 문제 해결을 위해 금속노조와 시민사회단체들이 7일 오후 평택 쌍용차공장 앞에 설치했던 희망텐트촌이 하루만인 8일 아침 경찰에 의해 강제 철거됐다.

    경찰 3백여 명은 이날 아침 9시경 경고방송을 시작했으며, 10시부터 시청 용역직원들을 앞세워 강제 철거에 나섰다. 희망 텐트촌에서 첫날밤을 보낸 30여명의 조합원 및 연대단체 회원들은 철거작전에 항의해 몸을 밧줄로 묶고 저항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날 경찰과 시청 용역들은 텐트 일곱 동과 천막 두 동을 압수해 갔다. 이 중 천막 한 동은 희망텐트촌 설치 이전부터 쌍용차지부가 출근투쟁 등에 사용하던 시설이었다.

    강제 철거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이창배 금속노조 조직부장과 김득중 쌍용차지부 수석부지부장, 김납섭 쌍용차지부 사무국장이 한 때 경찰에 연행됐다 풀려나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오전 10시 30분 현재 공장 정문 앞에 천막 없이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으며, 일부는 평택시청에 항의방문을 전개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