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언론포럼 13대 회장에 박래부씨
        2011년 11월 25일 05:04 오후

    Print Friendly

    언론사 노조 및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에서 일한 전현직 언론인들의 모임인 ‘새언론포럼’은 11월 24일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제12대 현상윤 회장(KBS PD)에 이어 박래부 전 한국언론재단(현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을 제13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임기는 2년이다.

    박래부 신임 회장은 78년 한국일보에 입사하여 문화부 부장, 논설위원실 실장을 지냈으며, 2008년에는 한국언론재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부회장에는 신학림 전 언론노조 위원장, 정초영 KBS PD, 임나혜숙 MBC경남 PD, 강병국 변호사(전 경향신문 기자)가, 감사에는 강기석 전 신문유통원장(전 경향신문 편집국장)이 선출됐다.

    새언론포럼은 지난 1997년 각 언론사 노동조합 및 상급단체인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에서 간부로 활동했던 진보적인 전현직 언론인들을 주축으로 결성됐다. 새언론포럼은 노조활동을 마치고 현업으로 돌아간 선배와 그 뒤를 잇는 후배가 분리되고, 어제의 ‘경험’과 오늘의 ‘현안’이 단절되는 문제를 해소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졌으며, 이후 언론학자와 변호사, 언론 유관단체의 종사자 등 ‘언론개혁을 통한 사회민주화’라는 설립취지에 동의하는 일반인들로 회원이 확대되었다.

    박래부 회장 주요경력

    78 한국일보 입사
    90 한국일보 노조위원장
    97 한국일보 논설위원
    00 한국일보 편집국 부국장, 문화부 부장
    07 한국언론재단 이사장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