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자 통합 실무협상 끝나
        2011년 11월 20일 01:36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새진보 통합연대, 국민참여당 3자 통합이 확정된 지난 17일 이후 집중적인 논의가 진행돼온 실무협상이 합의에 이르러, 20일 오전 중에 3당의 대표들이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강령팀, 당헌팀, 실무추진팀으로 구성된 실무협상단은 17일 저녁 한 차례, 18일 세 차례 만나는 등 집중적인 협상을 진행했으며, 상임 대표 문제를 둘러싼 이견으로 한때 진통을 겪기도 했으나 일부 이견이 나온 부분은 통합 이후에 논의키로하고 최종적인 합의를 도출했다.

    강령 내용 이견?

    강령의 경우 지난 8월 28일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합의한 내용 가운데 ‘전문’을 뺀 나머지를 기초로 해서 작성됐으며, 주요 기본 정책 40가지로 구성됐다.

    당시 합의된 강령 전문에는 △우리나라와 세계 변혁운동의 이상과 역사적 성과 계승 △자본주의의 한계와 폐해 극복 △남한 자본주의와 북한 사회주의의 한계 극복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이번 협상 과정에서 강령 전문을 빼기로 한 것은 전문 내용에 대한 이견이 있었다는 것을 말해주는 시사하는 대목이다.

    당헌 제정의 경우 큰 이견 없이 그 동안 실무적으로 논의하고 합의했던 대표단 구성 방안, 당 운영 방안, 대의 기구 구성 등의 내용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추진팀에서는 주로 인력과 재정 문제를 논의했으며, 마지막까지 진통을 겪은 곳이기도 하다. 실무추진팀에서는 중앙당 인원은 사무총국과 연구소 포함 모두 85명 규모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3개 단위에서 일하는 실무 인원은 모두 130여 명으로 이 중 상당수는 합당하게 되면 일을 그만둬야 하는 상황이다. 실무 논의 과정에서는 이 부분도 기존 합의된 3개 단위 지분 비율로 당직자를 구성하자는 의견이 나왔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재정 문제의 경우 현행법상 당과 당이 통합될 경우 자산과 부채가 계승되는 것으로 돼 있으며, 3개 단위의 자산 부채 현황이 공유됐다.

    한때 결렬 위기도

    한편 이번 실무협상 과정에서 민주노동당 측에서 3인 공동대표제와 함께 상임대표제를 두고, 상임대표는 민주노동당에서 맡는 걸로 하자는 제안을 내놓았으며, 사무총장도 자신들이 맡는 안을 제시해 한때 실무협상이 무산될 상황에까지 이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 문제는 나중에 민주노동당 측에서 철회함으로써 일단락됐다.

    민주노동당은 19일 확대간부회의와 최고위원회를 각각 열어 실무 협상 결과를 수용키로 했다. 민주노동당 최고위에서는 “합의 내용에 따라” 통합정당을 건설하고 합의되지 못한 내용이나, 새로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통합 이후 계속 논의키로 했다.

    민주노동당과 통합연대, 국민참여당 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