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 시장 60대 여성에게 폭행당해
        2011년 11월 15일 03:42 오후

    Print Friendly

    박원순 서울시장이 15일 제386차 민방위의 날을 맞아 오후 2시께 서울 중구 서울시청역에서 열린 대규모 정전대비 시험훈련에서 훈련을 참관하다가 한 여성이 휘두른 주먹에 등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박 시장은 행사가 한창 진행 중인 오후 2시 30분경 방독면 착용 시범을 보기 위해 지하철역사 내 의자에 앉자 60대로 보이는 한 여성이 갑자기 나타나 "빨갱이, 서울시를 망치면…"이라고 외치며 박 시장의 등을 때렸다. 

    이 여성은 또 다시 박 시장을 향해 주먹을 휘두르려 했으나 주변에 있던 역무원 10여 명이 이를 제지했다.

    서울시와 경찰 측은 이 여성에 대한 신원을 파악한 결과, 지난 8월 민주당 정동영 최고위원을 폭행했던 박모(62.여)씨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동영 최고위원은 지난 8월15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8.15 반값등록금 실현 국민행동, 등록금 해방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이 여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