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75.9% "채용 불공정하다"
    2011년 11월 15일 09:38 오전

Print Friendly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15일 구직자 35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구직활동 중 채용이 불공정하다고 느낀 적이 있다"는 응답이 75.9%가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채용이 불공정하다고 느낀 이유로는 ‘지원 자격에 제한 항목이 많아서’(41.9%, 복수 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필터링으로 지원자를 걸러서’(37.5%), ‘명확한 평가 기준이 없어서’(37.5%), ‘내정자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서’(34.5%), ‘이전 합격자 대부분이 고스펙자로 나타나서’(31.5%), ‘신상 등 취업과 관계없는 것을 물어서’(25.1%), ‘적격자가 없다고 채용을 다시 진행해서’(21%), ‘비공개 채용으로 응시조차 못해서’(17.2%),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을 계속해서’(15.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 형태별로 보면 ‘대기업’이 43.8%로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중소기업’(19.9%), ‘공기업’(17.2%), ‘중견기업’(17.2%), ‘외국계 기업’(1.9%) 순으로 나타났다.

불공정을 느낀 채용 단계로는 42.7%가 선택한 ‘서류 전형’이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면접 전형’(25.8%), ‘채용 공고’(21%), ‘합격자 발표 후’(4.5%) 등을 꼽았다. 실제로 구직자의 절반 이상인 52.1%는 해당 채용에서 자신이 떨어진 이유가 채용의 불공정성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한편, 채용이 공정하게 이루어지기 위해서 필요한 것으로는 ‘열린 채용 확대’(59.7%, 복수 응답)를 1순위로 꼽았으며, ‘채용 심사기준 및 과정 공개’(49.7%)가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블라인드 면접 도입’(37.8%), ‘체계적이고 다양한 채용 프로세스 도입’(34.7%), ‘제로 베이스로 평가 진행’(27%), ‘청탁 등에 대한 법적인 규제 강화’(25.9%), ‘채용 전문가 육성’(20.2%), ‘필기시험 등 객관적 채용전형 확대’(19.9%)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