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 '원샷' 통합 합의 없었던 걸로
    2011년 11월 13일 09:15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통합연대, 국민참여당의 3자 통합과 관련된 협상이 무산됐다. 지난 10일 3자 실무협상 대표들이 ‘잠정적’으로 합의한 내용에 대해 통합연대 3인 공동대표가 수정 제안을 한 것에 대해 민주노동당이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민주노동당은 13일 오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전국 노동자대회를 앞두고 추진된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 통합연대 3자 통합 추진과 관련하여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은 11월 10일 합의문을 수용하였으나 통합연대의 수용 거부로 성사되지 못한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민주노동당과 통합연대 대표와 총장급 인사들은 회동을 갖고 이견 조정을 시도했으나, 끝내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노동당은 10일 합의한 내용을 바꿀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으며, 통합연대 측은 당원 투표와 여론조사를 각 50%씩 반영하자는 지역구 후보 선출 방식을 수정할 것을 요구해 양측은 합의를 도출해내지 못했다.  

이 자리 참석자들은 그럼에도 진보대통합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했으며, 다만 지난 10일 합의를 도출해낸 협상 테이블은 이제 없어졌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민주노동당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진보대통합은 앞으로도 여러 경로를 통해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통합 협상의 한 관계자는 "실무 협상 참가자들은 전권을 위임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서로 확인하고 협상에 임했으며, 3자 가운데 한쪽이라도 동의하지 않으면 합의안 자체를 없었던 걸로 하기로 했기 때문에 결렬이라는 표현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통합 추진 중인 3개 조직이 이미 당명과 당헌, 강령과 대표단 구성 방안, 과도기 시도당 운영과 대의 기구 등 대부분의 내용에는 합의하고 비례후보와 지역구 후보 결정 방안만 이견이 남아 있는 만큼 최종 결렬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더 우세하다. 이날 민주노동당과 통합연대가 ‘결렬’이라는 용어를 사용치 않기로 한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향후 협상을 위한 회동 일정 등은 구체적으로 잡지 않았으나, 대화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통합연대 측의 한 관계자는 "조금 더 지켜봐달라."고 말해 양측의 대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나 민주노동당의 당권파가 여전히 통합연대와 조직 대 조직 간 통합을 흔쾌하게 동의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나 통합연대 측에서 민주노동당에 끌려가는 방식으로 협상이 진행될 경우 합당 이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강경한 입장 있어, 결렬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