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FTA 강행시 정권퇴진 투쟁 돌입”
By
    2011년 11월 09일 09:26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위원장 김영훈)이 한미FTA 비준 처리 강행 시 한나라당 해체와 정권퇴진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정부와 여당에 경고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은 8일 중앙집행위원회(아래 중집)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며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민주노총이 ‘정권퇴진’을 전면에 내세운 것은 지난 2001년 김대중 정권 퇴진방침 이래 10년 만이다. 당시 정권은 정리해고 제도를 도입했고 파업현장에 수차례에 걸쳐 진압경찰을 투입해 노동자들의 분노를 샀다. 이에 민주노총은 2001년 ‘정권퇴진’ 방침을 정했다.

아울러 이날 민주노총은 중집을 통해 한미FTA 저지를 위한 총력투쟁 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투쟁에 돌입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민주노총 중집이 결정한 투쟁계획은 △10일 국회 본회의 저지투쟁 △한미FTA 저지투쟁과 전국노동자대회 결합 △24일 국회 본회의 저지투쟁 및 전국 동시다발 국민대회 △12월 한미FTA 저지 민중대회 △전 지역구 국회의원 압박 및 농성투쟁 강화 등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미FTA는 제2의 을사늑약이며 전면적 대립과 투쟁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주노총은 “말도 안 되는 한미FTA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노동기본권 보호에 관한 ILO 핵심협약 비준에 착수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페이스북 댓글